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종교적 극단주의 배격하자”

국내에서는 종교간의 갈등 우려 .........

백은영기자 | 기사입력 2010/03/22 [16:46]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종교적 극단주의 배격하자”

국내에서는 종교간의 갈등 우려 .........

백은영기자 | 입력 : 2010/03/22 [16:46]
▲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세계는 종교적극단주의를 배격, 이해증진노력촉구.© 대.자.보 편집부
최근 나이지리아 중부 도시 조스에서 종교분쟁으로 수백 명이 사망하고, 부상당하는 등 종교로 인한 갈등이 속출하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세계는 종교적 극단주의를 배격하고 종교 간 상호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 총장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비동맹운동 회의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서 “서로에 대한 의심과 두려움은 더 이상 필요없다”며 “비동맹운동 회원국들이 그동안 종교적 차이에 가교 역할을 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서로 간 대화를 촉진시키는 데 힘써 줄 것”을 부탁했다.

조스 지역에서는 지난 1월 무슬림 300여 명이 기독교도의 공격으로 사망한 데 이어 이달 7일에는 무슬림이 보복 공격에 나서면서 기독교도 500여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비공식 집계됐다.
명진스님이 눈물 흘린 이유 "강남 한복판에서 이명박 정권 비판하니까 정리하라는 것 아니냐?"   기고문을 불교 닷컴과 서프라이즈에 기고했다. 소망교회를 중심으로 하느님에게 봉헌하는 발언이후.........  © 대.자.보 편집부
그러나 국내에서는 보수 기독교단의 시대에 뒤떨어진 발언등이 이어지면서 불교계 등의 반발이 우려되면서 종교계 원로들의 우려섞인 발언들이 언론을 타고있어 종교문제로 유독 갈등이 없었다고 자랑하는 대한민국이 우려하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반기문사무총장, 유엔, 김원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