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심상정 ”홍준표 등 수구 몸부림 쳐도 한반도 평화열차 안 멈춰”

이정미 "딴죽 놓기에 여념 없는 자유한국당, 부디 성숙한 자세를 촉구한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05/28 [18:51]

심상정 ”홍준표 등 수구 몸부림 쳐도 한반도 평화열차 안 멈춰”

이정미 "딴죽 놓기에 여념 없는 자유한국당, 부디 성숙한 자세를 촉구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8 [18:51]

심상정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재추진에 패닉에 빠진 자유한국당을 향해"홍준표는 2차 남북정상회담을 ‘지방선거용 쇼’라고 폄훼했다"며 "제1야당의 대표는 이 와중에도 오로지 지방선거의 유불리 밖에는 관심이 없나 보다"고 질타했다.

이어 "홍준표는 '국민 여러분의 단합된 열망'을 언급하였는데, 우리 국민들 이미 충분히 단합되어 있다"며 "오로지 홍준표와 일부 수구세력만이 국민들과 대립하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아셔야 한다. 수구세력이 아무리 몸부림 쳐도 한반도 평화의 열차는 더 이상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정미 대표도 이날 자유한국당을 향해 "북미정상회담 교착에 기다렸다는 듯이 정부를 질타했지만, 극적 반전으로 대단히 멋쩍은 입장에 처하게 됐다"고 힐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와중에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평가절하하고, 북핵폐기결의안을 요구하는 등 딴죽 놓기에 여념 없는 자유한국당에 한 말씀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반도 명운이 달린 이런 때만이라도 부디 성숙한 자세를 촉구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