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5촌 살인사건 유가족…문 대통령에 재수사 '탄원'

"박지만 청부살인 관련 신동욱 재판에 증인 출석 앞두고 피살됐다" 주장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8/25 [14:02]

박근혜 5촌 살인사건 유가족…문 대통령에 재수사 '탄원'

"박지만 청부살인 관련 신동욱 재판에 증인 출석 앞두고 피살됐다" 주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25 [14:02]

지난 2011년 9월6일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피살된 채 발견된 박근혜의 5촌 조카 박용철씨의 유족들은 2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사건 재수사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용철씨 아들은 탄원서에서 "아버지는 18대 대선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2011년 9월에 비참하고 억울한 죽임을 당했다"면서 "아버지는 당시 박근혜 측 연락을 받고 캐나다에서 이민생활을 하다 귀국해 보좌 및 경호 업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박근혜 집안 재산 다툼에 연루됐다"면서 "정의의 편에 서고자 9월 26일 (공화당 총재) 신동욱씨 재판에 증인으로 설 예정이었는데, 20일을 앞두고 살해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박근혜의 여동생인 박근령씨와 신동욱씨 부부는 남동생 박지만이 육영재단을 강탈했다며 이를 되찾기 위한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었다. 신씨는 재판 당시 중국에서 박지만 측근으로부터 청부 살인을 당할 뻔했다며 박지만이 박용철씨를 시켜 자신을 살해하라 했다고 주장한 상황이었다.


박용철씨의 장남 박모씨는 “아버지의 죽음은 정치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을 것”이라며 “누군가가 아버지를 입막음함으로써 반사이익을 보게 된 듯 했다”며 “당시 경찰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도 않은 채 박근혜 5촌들간 개인적인 채무 다툼으로 벌어진 살인사건으로 이미 단정 지은 채 수사를 초기에 종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을 응징해 촛불집회가 정의로움을 선보인 것처럼,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을 둘러싼 부패한 정치를 응징하는 치밀하고 꼼꼼한 재수사로 정의로움을 다시 한번 보고 싶다”며 “더이상 무고한 희생이 없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철씨는 지난 2011년 9월6일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피살된 채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에서 3㎞ 떨어진 숲속에서는 박씨의 사촌형이자 박근혜의 다른 5촌 박용수(당시 51세)씨가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용수씨가 금전 문제로 앙심을 품고 박씨를 살해한 뒤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수사를 매듭지었다. 검찰도 피의자 사망으로 기소가 불가능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했다.

 

당시 수사에 의혹을 품은 유족은 북부지검에 박용철씨의 사망 1개월간 통화내역 등을 공개하라고 요청했다가 '비밀로 보존해야 할 수사 기밀이 누설되거나 불필요한 분쟁이 일어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하자 행정소송을 내 지난 6월 승소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4일 유족에 총 131쪽 분량의 통화내역을 공개했다. 유족은 이달 "통화기록을 원본 상태로 다시 공개하라"며 재차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 소송을 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