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하태경 "김대중 대통령은 '빨갱이'가 아니라 보수정치인"

"그분에 덧씌워진 빨갱이 이미지 후배 정치인이 벗겨내겠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8/18 [21:52]

하태경 "김대중 대통령은 '빨갱이'가 아니라 보수정치인"

"그분에 덧씌워진 빨갱이 이미지 후배 정치인이 벗겨내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8/18 [21:52]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8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8주기를 맞아 "DJ는 빨갱이가 아니라 보수 정치인이었다."며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분이었다"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보수진영에서는 김대중 대통령을 빨갱이라고 평생 매도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햇볕정책은 북한의 개혁개방을 목적으로 하는 하나의 방법론이었다. 햇볕정책은 수단이었고 목적은 북한 개혁개방이었다는 것"이라며 "때문에 햇볕정책 자체는 비판할 수 있어도 그 정책 자체 때문에 빨갱이로 매도하는 건 과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당신의 궁극적 목적은 개혁개방을 통한 북한 내의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기초한 통일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분에 덧씌워진 빨갱이 이미지 후배 정치인이 벗겨내겠다. DJ에 대한 빨갱이 몰이는 보수 정치 전체의 역사적 자성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주의와 동북아 평화 진전에 기여한 당신의 공로는 후손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며 "오늘 특별히 기리고 싶은 것은 세계적으로 존중받았던 김 전 대통령의 외교적 혜안이다.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우리의 입지를 분명히 하고, 당면한 현안들을 주도적으로 헤쳐나가야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