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청래 ”안희정 대연정, 시대정신 아냐, 패착일 수 있다" 비판

보수표가 일시적으로 올 수 있어도 내표 아닌 '대추나무 위를 스쳐지나가는 구름 같은 표'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2/03 [12:33]

정청래 ”안희정 대연정, 시대정신 아냐, 패착일 수 있다" 비판

보수표가 일시적으로 올 수 있어도 내표 아닌 '대추나무 위를 스쳐지나가는 구름 같은 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2/03 [12:33]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이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연정 제안에 대해 "새누리당, 바른정당과 같이 연립정부를 세우자는 것은 시대정신이 아니다."며 "시대정신이 없으면 민심을 얻을 수 없고 민심을 얻지 못한 자는 대통령이 될 수가 없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지금의 시대정신은 정권 교체에 있다. 그래서 지금 일시적으로 지지율 상승이 있을 수 있는데. 그럴 때일수록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된다"며 "대선은 전쟁과도 같은 상황인데 포연이 난무하는 자리인데 깃발이 있어야 그 깃발을 보고 지지자들이 찾아간다. 그런데 이거는 깃발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현정 진행자가 "지금 굉장히 상승하고 있는 와중에 대연정이란 카드를 빡 꺼냈는데 그거는 보수표를 노린건데 그건 패착일 수 있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안 지사 같은 경우에는 경선을 앞두고 있다. 그러면 대연정을 지지하는 사람이 지지하는 것이 아니고 정권교체, 적폐청산 이것을 원하는 사람들이 선거인단으로 들어올 거다. 그래서 경선에서 일단 불리하다.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고 어떻게 본선을 준비하나?"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패착이고 안희정 지사 캠프에서 뭔가 잘못 판단했다. 이렇게 보고 있다."며 "또 하나는 대선은 특히 진영 대 진영의 싸움이다. 그래서 보수표가 일시적으로 올 수 있어도 나의 고정 지지층은 아니다. 마치 대추나무 위를 스쳐지나가는 구름 같은 표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결국은 1번을 찍을 것인가 2번을 찍을 것인가 투표일이 가까울수록 그것을 결정을 하게 돼 있다. 그래서 항상 야당다운 야당, 여당다운 여당을 얘기하는 것은 여당이 야당처럼 행동해서 야당표가 오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결국은 이번에는 야당이 지금까지 야당답게 했지. 그러니까 우리 중도층이 이번에 야당에 밀어줘야지 이렇게 해야 표가 확정되는 것이지 야당이 여당처럼 행동한다고 해서 여당표가 오지 않는다"고 안 지사의 새누리당 연정 제안을 거듭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청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