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그알' 김기춘... 평생을 조작과 거짓말, '악마를 보았다'

박근혜를 주군으로 불렀다는 김기춘, 이번에도 법망 피해갈 수 있을까?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1/15 [20:55]

'그알' 김기춘... 평생을 조작과 거짓말, '악마를 보았다'

박근혜를 주군으로 불렀다는 김기춘, 이번에도 법망 피해갈 수 있을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1/15 [20:55]

1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최근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전 박근혜 비서실장 김기춘에 대해 집중조명 했다. 

 

▲  사진출처=SBS 화면캡처

 

‘재일동포 유학생 간첩 조작 사건’,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 사건’, ‘초원복집 사건’ 등 숱한 조작 사건에 등장한 김기춘은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남긴 업무수첩(비망록)에도 나왔다. 세월호부터 ‘정윤회 문건 사건’, 대법관 임명까지 곳곳 개입한 정황이 등장했다.

 

방송에서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김기춘은 박근혜와 같이 없어도 ‘주군’이라는 단어를 자주 사용했고, ‘하명’이라는 단어도 쓰더라”며 “정말 충격적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  사진출처=SBS 화면캡처 

 

이병완 전 참여정부 청와대 비서실장은 “헌법기관인 대통령을 보좌하는 책임기관은 청와대가 사적 음모조직으로 전락한 걸 보여준다”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

 

김희수 변호사는 “삼권분립 체계, 권력 분립이라고 하는 건 우리 헌법에서 가장 기본 골격으로 삼는 권력구조”라며 “박근혜와 공모해서 상의하에 그런 일을 했는지 김기춘의 독단적인 정세판단으로 했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그 자체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또 김 변호사는 “김영한 비망론은 한마디로 범죄 목록 리스트”라며 “특검이 수사 의지만 있으면 김기춘 구속하는 건 범죄 목록 리스트만 보면 다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 김기춘 편을 본 시청자들의 반응도 폭발적으로 쏟아졌다.

 

네티즌은 "나랏돈으로 3류 무협지 쓰고 있었네", "악마를 보았다", "보는 내내 소름이 끼쳤다. 영화 속 이야기들이 현실에도 있었다니" 등의 댓글을 게재했다. 

또한 "정말 욕밖에 안 나오네요", "너무 충격적이네요", "누명 쓰고 고문당하고 감옥살이한 유능한 젊은 청년들의 인생이 너무 안타까웠다", "정의란 없다는 것에 얼마나 비참했을까" 등 공분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김기춘은 정말 악마다. 너무 분해서 눈물이 난다. 저런 XX한테 우리나라의 역사가 흔들려 왔다는 게 너무 분하다. 피해자들의 억울한 삶은 누가 보상해주는가” 등의 글을 올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