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그것이 알고싶다’ 신동욱 “박지만에게 살해 당할 뻔” 주장

신동욱, “최순실 게이트 하일라이트는 제 사건...이제 믿을 건 국민뿐” 두려움 호소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12/18 [12:59]

‘그것이 알고싶다’ 신동욱 “박지만에게 살해 당할 뻔” 주장

신동욱, “최순실 게이트 하일라이트는 제 사건...이제 믿을 건 국민뿐” 두려움 호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8 [12:59]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의 박근혜 5촌간 살인사건을 다룬 취재 결과는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박정희 둘째 사위 신동욱이 처남 박지만으로부터 청부 살해을 당할 뻔 했다고 주장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사망과 관련해 갖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박용철씨가 박용수씨에게 살해당한 것도, 박용수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도 사실이 아닐지 모른다고 했다.

제작진은 육영재단을 둘러싼 박근령·신동욱 부부와 박지만간의 갈등 과정에서 박용철, 박용수씨가 희생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당시 육영재단의 이사장이었던 박근령이 신동욱과 결혼하면서 육영재단 운영권을 두고 박지만과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박근령 남편 신동욱은 박지만이 육영재단을 강탈했으며 그의 측근으로부터 신변의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했고 결국 법정까지 가게 됐다. 박용철씨는 이 재판에서 신동욱 총재에게 유리한 증언을 해 줄 증인으로 출석을 앞두고 있었으나 살해된 채 발견됐다. 

2011년 9월6일,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 수유분소 앞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박용철과 거기서 3km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 된 박용수, 수사 당국은 이 죽음에 대해 박용수가 박용철을 살해하고 죄책감에 스스로 목을 맸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몇가지 사실들은 수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을 증폭한다. 

 

박용철은 예기로 인해 목숨을 잃었음에도 가해자는 다시 둔기로 박용철을 가격한 흔적이 있었고(즉 전문가의 소행으로 보이고), 그의 몸속에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이 상당량 검출됐으며, 이 졸피뎀은 가해자로 지목된 박용수에게도 일부 검출됐다. 박용수는 박용철을 살해한 뒤 2시간이 넘게 산 속을 걸어 자살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했으며, 자살 직전 설사약을 먹기도 했다. 

 

여기에 그알은 새로운 정황증거를 하나 발견했는데, 바로 박용수가 걸어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산 입구의 센서다. 이 센서는 한 명이 지나갈 때마다 카운팅을 하는데, 박용수가 걸어갔을 무렵 이 기록은 박용수를 포함한 3명의 사람이 지나간 사실을 보여줬다.

 

또한 박용수 시신 옆에서 발견된 가방이 박용수가 평소에 들고 다니던 가방이 아니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경찰이 증거로 활용한 흉기 구입과 관련해서는 경찰의 부실수사 가능성을 제기했다.

 

신동욱 “최순실 게이트 하일라이트는 제 사건, 이제 믿을 건 국민뿐” 두려움 호소

 

박정희 사위이자 박지만의 매형인 신동욱과 그가 트위터 올린 글 

 

한편 그알 방송 이후 신동욱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날 최XX 세력에 의해 인간으로서는 경험할 수 없는 비참하고 처절하게 인권유린을 당했고 생명을 담보로 사투를 했다”며 “최순실 게이트의 하이라이트는 제 사건이기에 특검만이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다. 힘없는 제가 믿고 의지할 곳은 이젠 국민밖에 없다”고 두려움을 호소했다. 

 

또한 해당 글을 게재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신동욱은 "또 죽이려 자객을 보냈는지 아님 사찰을 한 것인지 어제 고향 집에 생뚱맞게 정체불명의 남자 2명이 나타나 우리 가족을 불안에 떨게 한 이유는 뭘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여기에는 "납치해 세 번째 죽이려는 걸까 아님 정치적 성장을 필사적으로 막아야 하는 걸까. 짐작은 갑니다"라는 다소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동욱은 17일 그알 방송에서 박지만의 육영재단의 갈등 상황 및 박용철에 의해 목숨을 위협받았던 과거를 진술했다. 신동욱은 박용철의 전화를 받고 중국에 갔다가 성매매와 마약혐의로 공안에게 체포될 뻔한 적이 있다고도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