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창조경제 모델’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사기혐의로 구속되다

"경제를 파탄내고 있는 박근혜 정권의 '종말을 보는듯 하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10/02 [11:35]

박근혜 ‘창조경제 모델’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사기혐의로 구속되다

"경제를 파탄내고 있는 박근혜 정권의 '종말을 보는듯 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02 [11:35]

박근혜가 2013년 '창조경제 모델'로 지목하고 직접 만나 격려까지 했던 ‘아이카이스트’ 김성진(32) 대표가 사기 혐의로 구속되자, 일각에서는 경제를 파탄내고 있는 박근혜 정권의 '종말을 보는듯 하다'는 비판도 있다.

관련기사 - 이명박근혜 9년 'IMF 수준'으로 추락한 '주요 경제지표'

 

▲ 박근혜와 김성진    © 뉴시스


중앙일보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30일 김성진을 회사 매출액, 보유 기술 수준 등을 부풀려 170억원대의 투자금을 받아낸 뒤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특경법상 사기)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김 대표는 기술 있는 회사이니 투자하라고 권유해 투자자로부터 받은 돈을 다른 용도로 사용했다”며 “매출액을 부풀려 투자자에게 얘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카이스트는 지난 2011년 KAIST가 출자한 ‘제1호 벤처기업’으로 탄생했다. 전자칠판과 교사와 학생 간 양방향 스마트 교육이 가능하도록 한 교육 소프트웨어 ‘스쿨박스’ 프로그램을 개발해 세종시 학교와 교실에 설치했다.

이듬해 SK텔레콤과 함께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해 터키에 이전했으며, 대면적 정보기술(IT) 디바이스인 ‘터치플레이’와 피부관리기 ‘바이오 플라즈마’를 잇따라 출시했다.

 

2013년에는 집권 초였던 박근혜가 아이카이스트를 창조경제 모델로 지목하고 직접 만나기도 했다. 그런데 올 초부터 투자자들이 김 대표가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잇따라 검찰에 내기 시작했다.

KAIST도 지난 5월 아이카이스트가 매출을 부풀린 의혹이 있다는 등의 이유로 학교 브랜드를 더는 사용하지 말라고 통보했다. KAIST는 2011년 아이카이스트 설립 당시 협약을 맺고 5년 간 ‘KAIST 브랜드’를 사용하도록 하는 대신 주식의 49%를 넘겨받기로 했다.

그렇지만 아이카이스트에서 분식회계 정황을 포착하고 이사회 주주총회 회의록과 영업ㆍ감사보고서, 회계장부 등에 대한 열람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하자, 브랜드 사용 계약 만료를 통보했다.

KAIST 관계자는 “아이카이스트로부터 용역을 수주한 업체들이 ‘대금을 정산받지 못했다’며 학교에 잇따라 민원을 제기해 학교 이미지가 더는 실추돼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