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대중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거행, '고인의 혜안과 리더십 절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08/18 [14:16]

김대중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 거행, '고인의 혜안과 리더십 절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8/18 [14:16]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7주기 추도식이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숙히 거행 되었다.

 

 출처 - 김광진 전 의원 트위터


보도에 따르면 이날 현충원에서 거행된 추도식에는 이희호 여사와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등 유족들과, 정세균 국회의장,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김종인 더민주 비대위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또한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야권 대권주자들과 김상곤-이종걸-추미애 더민주 당권 후보들,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인 김현철씨와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 노건호씨도 참석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추도사에서 민주화, IMF위기 극복, 햇볕정책 등 고인의 업적을 회고하면서 "오늘 이 순간 우리가 겪고 있는 민생의 위기, 민주주의의 위기, 평화의 위기 앞에서 당신께서 보여주신 혜안과 리더십이 더욱 절실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님께서는 우리에게 세 가지 유지를 남겨주셨다. 철학적으로는 '행동하는 양심'을, 정치적으로 '통합의 정신'을, 정책적으로는 민주주의와 서민경제, 남북평화의 '3대 위기를 극복하라는 것'"이라며 "이제 대통령님의 정신을 계승하고 세 가지 유지를 실천하는 것은 온전히 우리의 몫으로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김홍업 전 의원은 "아버님이 돌아가신지 7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그분을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또 그분의 유지를 잇기 위해 수고와 노력을 아끼지 않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참석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올해로 95세인 이희호 여사는 낙상 부상에서 완쾌되지 않은듯 추도식이 진행되는 동안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여사는 부축을 받은 채 서서 김홍업 전 의원이 유족대표로 헌화하는 것을 지켜봤다.

참석자들은 추도식 뒤 김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참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