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청래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더..." '불출마' 선언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백만배 더 하고 싶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07/26 [21:50]

정청래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더..." '불출마' 선언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백만배 더 하고 싶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7/26 [21:50]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고심하던 정청래 전 의원이 26일 "많이 부족합니다.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께서 그런 말씀 하신 적 있습니다"며서 "어떤 선택이 올바른 것인지 도무지 가늠할 수 없을 때가 있다. 그럴 경우는 어느 쪽이 과연 내게 이익이고 어느 쪽이 내게 손해인지를 생각해보면 분명한 답이 나온다. 자신은 그럴 때마다 항상 손해나는 쪽을 선택했다"며 고 노 전 대통령의 어록을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그동안 당대표 출마여부로 고민이 길고 깊었습니다. 저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잘 압니다. 이 선택이 제게 어떤 방식으로든 정치적 이익이 된다는 것을. 그래서 동료들과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권유와 강권이 반갑고 고마웠습니다"라며 "그래서 쉽게 놓을 수 없었습니다"며 그간의 마음 고생을 밝혔다. 

그는 "하지만 오늘 저는 불출마를 선택합니다"라면서 "출마가 내게 안겨 줄 개인적 이익이 중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대선을 준비할 당대표라는 역사적 소임이 너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 자리에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감추고 싶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그렇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도 이 당장의 손해가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입니다. 저는 아직 노무현 대통령처럼 마음 먹는 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봉하에 다녀왔습니다. 어떻게 선택의 기로마다 매번 그러실 수 있으셨는지 묻고 싶었습니다. 아무 말이 없으시네요. 그립습니다"라며 "봉하마을을 떠납니다. 이제 마음이 다잡힙니다.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백만배 더 하고 싶어졌습니다. 더 낮은 곳에서 그 일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를 지지해주신 당원과 지지자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미안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더민주 대표 경선은 이미 출사표를 던진 추미애-송영길-깅상곤 후보 3명에다가 27일 출마 예정인 이종걸 의원 등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청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