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정은 테러 지시 사실이면 '1급 테러경계령' 왜 안내리나"

더 민주, "4월 총선을 앞둔 공포 분위기 조성 중단하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02/19 [22:16]

"김정은 테러 지시 사실이면 '1급 테러경계령' 왜 안내리나"

더 민주, "4월 총선을 앞둔 공포 분위기 조성 중단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2/19 [22:16]

박근혜, 새누리가 연일 '경제위기론'을 펼치며 노동악법 통과를 국회에 협박 하더니 이게 잘 먹히지 않자 대신 '안보위기론'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특히 북한의 테러가 임박했다는 주장이 쏟아져나오기 시작했다.

이는 앞서 박근혜가 노동5법 등의 통과를 주장하며 제2의 IMF가 올 수도 있다는 극단적 경제위기론을 주창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보도에 따르면 새누리당과 국정원 등은 18일 긴급 안보당정협의후 "김정은이 테러, 사이버테러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역량을 결집하라는 지시를 해서 정찰총국에서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더 민주당은 국정원과 새누리의 이같은 테러 임박론을 4월 총선을 앞둔 공포 분위기 조성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북한 김정은 제1비서가 대남 테러를 위한 역량 결집을 지시했다는 내용의 국정원의 동향보고에 대해서 날을 세웠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김정은의 직접 지시가 사실이라면 1급 테러경계령이 내려지고, 김종인 비대위 대표나 야당 원내대표인 저한테도 경호 협의가 있을 텐데 전혀 없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로 미뤄 볼 때 국정원도 김정은의 테러지령설을 첩보 수준으로 판단하는 단계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이런 첩보 수준을 갖고 국정원 중심의 테러방지법을 신속하게 처리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야말로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보인다"며 총선용 공포 분위기 조성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더민주 관계자는 "연초부터 수출이 붕괴적 양상이 보이는 등 경제가 파탄지경에 들어가면서 4월 총선서 경제실정 책임론이 급부상할 게 확실시되자, '경제위기론'을 펴던 정부여당이 '안보 위기론' '테러 임박론'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위에 먼소리... 2016/02/22 [10:51] 수정 | 삭제
  • 아직 위에 있는 사람은 아직도 조선 시대에서 살고 있는 것 같다... 경보를 왜 안내리냐고 문제 삼는것인데...
  • 하늘 2016/02/22 [03:54] 수정 | 삭제
  • 임진왜란전에 일본의 침략이 예고됐으나 이의원같은 논리가 군사준비를 못하게 하여 무참히 당했던 교훈을 잊으면 안된다.
이종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