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새누리에 끌려다니는 이종걸 원내총무...왜 이러나?

'선거구 획정안' 통과 해달라고 사정하며 ‘원샷법 우선 처리’에 합의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6/01/30 [09:34]

새누리에 끌려다니는 이종걸 원내총무...왜 이러나?

'선거구 획정안' 통과 해달라고 사정하며 ‘원샷법 우선 처리’에 합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1/30 [09:34]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총무의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삿법)  처리 합의에 대해 당내 불만이 대단하다.

 

그이유는 선거구 획정안이 야당만 화급한 '오직 민생 법안'도 아닌데 새누리에 ‘발목 잡기’를 당하여 질질 끌려다니며  원삿법에 합의 했냐는 것이다.

 

▲     © 서울의소리

 

더구나 이종걸 원내 총무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원삿법을 처리해 주는 감동을 보이면 새누리당이 선거구 획정안도 처리해 줄거라'는 식의 발언을 했는데 이러한 사고를 가지고 후안무치한 새누리당과 협상에 임한다는 것은 어리석거나 순진한 발상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원샷법 본회의 처리 뒤 선거구 획정안 논의’ 합의를 뒤집은 것은 “여당 요구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녀야 하느냐”는 내부 불만과 박근혜 관심 법안을 더 시급한 선거법과 연계해야 한다는 전략적 판단 때문이다.

 

정회를 거듭하며 3차례 진행된 더민주 의총에서는 전날 밤 이종걸 원내대표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원샷법 우선 처리’에 합의한 게 “실책”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보도에 따르면 의총에 참여한 한 의원은 “의원들 다수 의견은 왜 우리 당이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여당에 대한 ‘발목 잡기’ 프레임에 갇혀 질질 끌려다니느냐는 불만이었고, 원샷법을 먼저 해줘버릴 게 아니라 선거구 획정과 다 동시에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새누리에 “뭘 믿고 먼저 해줘버리느냐는 시각이 있었다”고 말했다. 박근헤 관심 법안인 원샷법을 먼저 내줄 게 아니라, 시급한 선거구 획정을 우선 논의할 수 있게 보다 전략적으로 접근하자는 것이다.

 

원샷법 선처리 동의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저녁 6시30분께 의총장을 방문한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은 다수 의원의 뜻을 따르는 쪽으로 상황을 정리했다.

 

김 위원장은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원샷법 내용을 보면 경제활성화란 얘기를 가져다 붙여서 굉장히 시급한 것처럼 느껴지지만, 앞으로 협상 절차를 거쳐 통과될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일단은 선거법부터 양당이 합의를 해서 먼저 처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 등 김종인 체제의 핵심 인사들이 원샷법 통과 자체에 대해 반대하는 강경 의견을 낸 것도 전체적인 분위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의원은 의총장에서 이 법이 '삼성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특혜법'이 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국회 정무위원회의 김기식 의원도 원샷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반대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도 저녁 의총장에서 원샷법 내용에 대해 시급성이 덜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종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