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종걸 "이정현.서청원은 '친박 실성파', 두뇌 정상화 시급'"

과연 정상적인 판단력을 가진 자인가 하는 의문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5/10/29 [12:41]

이종걸 "이정현.서청원은 '친박 실성파', 두뇌 정상화 시급'"

과연 정상적인 판단력을 가진 자인가 하는 의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10/29 [12:41]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9일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의 '화적떼' 막말에 이어 이정현 최고위원이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세력은 적화통일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란 '용공' 공세를 편 데 대해 "'친박 실성파'가 탄생했다"고 질타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은 교과서 국정화 주장 전에 두뇌 정상화가 시급해보인다"며 "서청원 최고위원의 '화적떼' 발언 충격이 가시기 전에 이정현 의원이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국정화 반대론자들을 '적화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그렇다면 (국정화에 비판적인) 정의화 국회의장, 유승민 정두언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등은 어떻게 되는건가. (이 의원은) 그 분들을 공안당국에 신고해 포상금이라도 받으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일부 의원님들을 보면 과연 정상적인 판단력을 가진 분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며 "이분들을 그냥 친박이 아니라 친박실성파로 부르고 싶다"고 거듭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의 '급습' 당시 교육부 태스크포스(TF) 직원들의 112 신고 녹취록 내용과 관련해선 "자신들의 신분도 안 밝히고 활동 목적을 감추려는 모습도 보였다. 은밀하고 떳떳하지 못한 일을 하다 들킨 모습"이라며 "TF의 실체가 분명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종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