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제주 강정 해군기지, 행정대집행 대 충돌

군 관사 행정대집행 충돌 잠시 '소강'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5/01/31 [12:51]

제주 강정 해군기지, 행정대집행 대 충돌

군 관사 행정대집행 충돌 잠시 '소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1/31 [12:51]

국방부가 예상대로 31일 오전 7시44분에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군 관사 앞 시설물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시작하면서 일대 혼란과 마찰이 일어나고 있다.

▲ 군 관사 입구를 제외한 모든 부분의 물건을 정리하고 농성 현장에서 잠시 철수하는 용역들(흰색 모자).  ⓒ제주의소리

 

제주의 소리 보도에 따르면 군 당국이 별도로 요청한 100여명의 육지부 용역들은 이날 오전 7시25분부터 주민들과 충돌했다. 용역들은 바다 쪽 방향에서 올라오며 저항하는 주민들과 활동가, 시민단체를 밀쳐내고 입구 바로 앞까지 진출했다. 대부분은 용역들에 들려 농성장 밖으로 끌려 나갔다.

 

용역들이 정리한 자리에는 경찰들이 막아서 밖으로 빠져나갔던 주민들이나 활동가들이 다시 농성 현장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막아섰다. 용역들이 치고 올라 온 지역에는 한 쪽에는 새로운 철제 경계막이 처지면서 주민들과 활동가들의 출입이 통제됐다. 오전 11시40분 기준 군 관사 입구 소형 버스와 농성천막, 망루를 제외한 거의 모든 물건들이 철거됐다.

 

농성천막과 망루 주변에는 나무와 철조망으로 이뤄진 경계막이 세워져 안전상의 문제로 용역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용역들은 잠시 농성 현장에서 철수해 현장에는 경찰과 마을 주민, 활동가, 시민단체만 남아있다.

 

마을 주민들은 용역들이 욕설과 함께 폭력을 휘둘러 행정대집행 법을 위반했다며, 철수를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경찰은 제 자리에 서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일본 출장에 나갔던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일정을 서둘러 마무리 하고, 이날 낮 12시40분께 제주에 도착해 곧바로 도청으로 이동 후 주요 간부들과 행정대집행 관련 회의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57815_178066_5431.jpg
▲ 용역들에 들려 농성장 밖으로 끌려나가는 강정 주민들과 활동가, 시민 단체들. ⓒ제주의소리
IMG_0578.JPG
▲ 경찰과 용역들에 둘러싸인 강정 주민들과 활동가, 시민단체. ⓒ제주의소리
157815_178065_5431.jpg
▲ 용역들에 들려 농성장 밖으로 끌려나가는 강정 주민들과 활동가, 시민 단체들. ⓒ제주의소리
157815_178063_1820.jpg
▲ 고권일 강정마을회 부회장이 농성 천막에 올라가 행정대집행 모습을 안타깝게 봐라보고 있다. 그 위로 망루위에는 조경철 강정마을회장(맨위)이 몸에 쇠사슬을 두른채 아슬아슬하게 망루에 매달려 있다. ⓒ제주의소리
157815_178051_4227.jpg
▲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용역과 주민들. ⓒ제주의소리
157815_178062_1651.jpg
▲ 거친 몸싸움과 고성이 오가는 농성장. ⓒ제주의소리
IMG_0608.JPG
▲ 용역들에 들려 농성장 밖으로 끌려나가는 강정 주민들과 활동가, 시민 단체들. ⓒ제주의소리

로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