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강정마을회, 군관사 건설 불가 '농성천막 행정대집행에 분노'

대다수 주민 반대에도 군관사공사 진행위해 행정대집행 하려는 해군

서울의 소리 | 기사입력 2015/01/17 [00:46]

강정마을회, 군관사 건설 불가 '농성천막 행정대집행에 분노'

대다수 주민 반대에도 군관사공사 진행위해 행정대집행 하려는 해군

서울의 소리 | 입력 : 2015/01/17 [00:46]

제주해군기지 군관사 공사 강행을 위한 해군의 행정대집행 추진계획과 관련해 강정마을회가 16일 성명을 내고 강정마을 내 군관사 건설 불가방침을 재차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해군기지사업단이 서귀포시청에 행정대집행을 독촉하는 공문서를 발송했다”며 “협의없이 사업을 추진하려는 그 자체가 문제라는 의식조차 해군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군이 군관사를 대체부지로 옮기는 조건으로 ‘군관사 찬성 측 주민의 동의’를 요구했다”며 “해군은 마을전체가 아닌 찬성 측 주민의 의견만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강정마을회는 “찬성측 주민이 전체 구성원의 절반이라도 되는 것 마냥 호도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목적 달성에만 관심을 두는 해군의 행보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행정대집행에 대해서는 “공권력을 동원하고 군관사 농성천막을 철거하고 공사를 밀어붙인다면 결국 주민의 의사를 사법적으로 짓누르고 건립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정마을회는 또 “마을 내 군관사가 들어선다면 강정마을회와 강정마을 대다수 주민들은 군관사에 입주하는 군인가족과도 원수지간으로 지낼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아래는 강정마을회의 성명서 전문이다.

 

<군관사 농성천막 행정대집행에 대한 강정마을회 성명서>

 

강정마을회가 서귀포시청에 요구하여 군관사 경계부지에 대한 토지측량 결과에 따라 해군기지사업단이 서귀포 시청에 또 다시 행정대집행을 독촉하는 공문서를 발송했다고 한다.

 

이로써 군관사 농성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의 주무청이 어디냐는 논란이 일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군관사 농성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 주무청이 어디인지는 강정마을회의 입장에서는 주된 관심사가 아니다. ‘협의 없이 사업을 추진하려는 그 자체가 문제’라는 의식조차 결여된 해군의 태도를 다시 한 번 재확인하는 것에 불과한 것이 행정대집행이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해군이 군관사를 대체부지로 옮기는 조건 중 하나로 제주도에 ‘군관사 찬성 측 주민의 동의’를 요구했다는 사실이다.

 

해군기지 군관사 건립에 대한 안건으로 강정마을회가 3회에 걸쳐 주민들의 총의를 묻는 임시총회를 개최하여 그 의견을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해군은 찬성 측 주민의 의견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해군기지사업단은 전체주민 절대다수의 의견을 무시하면서 마치 군관사 찬성 측이 강정마을 전체 구성원의 절반이라도 되는 것 마냥 호도하며 자신들의 목적 달성에만 관심을 두는 해군의 행보에 강정마을회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해군기지사업단이 결국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보여줬듯 공권력을 동원하고 방법으로 군관사 농성천막을 철거하고 공사를 밀어붙인다면 결국 주민의 의사를 사법적으로 짓누르고 건립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지역주민과 철천지 원수가 되면서 군관사가 들어선다면 강정마을회와 강정마을 대다수 주민들은 군관사에 입주하는 군인가족과도 원수지간으로 지낼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강정초등학교에 다녀야 할 해군자녀들도 동급생들로부터 따돌림을 받는 불행한 삶을 살 수밖에 없을 것이며, 다른 가족들도 강정주민들의 원망과 야유를 받으며 지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군이 정히 강정마을내에 군관사를 추진하려한다면 부디 이 점을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할 것이다. 해군이 성취한 사업 뒤에는 강정주민들의 피와 한숨이 배어있다는 것을.

2015. 01. 17

강정마을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