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박근혜, 오바마 대북재제 멈춰달라 해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5/01/05 [21:01]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박근혜, 오바마 대북재제 멈춰달라 해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1/05 [21:01]

미국 오바마가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 사건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하고 본격적인 대북제재에 나서자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GH가 어려운 입장에 놓였다면서  GH가 오바마와 직접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전 장관은 5일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서 미국의 대북조치 발동으로 남북관계에 역풍이 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많다는 질문에 "참 걱정스러운 대목"이라며, 현재 남북관계에서 남북이 서로의 요구 조건을 충족시켜주는 문제보다 더 어려운 문제가 "미국의 대북제재 재개"라고 진단했다. 
 
정 전 장관은 "정보 관련 전문 회사가 '이건 북한의 소행이 아니고 소니 회사 전 직원이 한 것 같다', 다시 말해서 내부자 소행이라는 식으로 유권적 해석까지 내렸는데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가 저렇게 나오는 것이 주목할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대북제재를 발표한 시점을 언급하며 "남북 간에 여러 가지 사인이 오고 가면서 화해모드로 가는 것처럼 보이고, 뉴욕타임스까지도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고 보도를 한 상황에서 (미국 정부가) 대북제재를 밀어붙이려고 한다"면서 "미국의 한반도 전략이 굉장히 좋지 않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처하기가) 좀 어려울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는 "클린턴 정부 2기 때 클린턴 대통령은 햇볕정책을 지지했는데 미국의 국내 강경 보수파들이 햇볕정책에 대한 견제를 하는 여론 조성 차원에서 정보를 흘리고, 클린턴 대통령이 그걸 듣고 흔들렸다"며 "그때 김대중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클린턴 대통령을 설득하고 햇볕정책을 밀고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장관은 "(박근혜가 오바마에게) 동맹국끼리 왜 이러느냐, 임기 3년 차로 들어가면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뭔가 나도 업적을 남겨야 되는데 (너희들이) 인권문제에 더해서 해킹 문제까지 들고 나오면 북·미 관계가 복잡해지고, 이렇게 되면 남북 관계가 '순풍에 돛단 듯이 갈 수 없지 않느냐'라는 식으로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며 "적어도 이 문제만큼은 멈춰 달라 하는 식으로 간곡하게 부탁을 하면 아마 미국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