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명박 사자방 띄웠던 언론, 왜 정정보도가 없나

[김창룡의 미디어창] 실패한 자원외교 뒤늦게 비판…명백한 오보 방치는 배임 또는 직무유기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11/20 [18:50]

이명박 사자방 띄웠던 언론, 왜 정정보도가 없나

[김창룡의 미디어창] 실패한 자원외교 뒤늦게 비판…명백한 오보 방치는 배임 또는 직무유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20 [18:50]

이명박 정부하에 추진된 소위 굵직굵직한 사업의 부실과 비리의 생얼이 조금씩 공개되고 있지만 KBS, MBC, 조선, 중앙, 동아일보 등 주요 언론사들은 이를 단편적으로 보도할 뿐 본격적으로 공론화하는데 주저하고 있다.

 

‘관변미디어’로 전락한 주요언론사들은 박근혜 정부 홍보에는 열을 올리고 비판, 감시는 매우 선별적인 선에서 제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을 뿐이다.

 

주요 언론사가 주요 문제를 공론화하지 못하자 일부에서 목청을 돋우고 있는 모습이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박근혜 정권탄생의 일등공신이었던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의 활발한 방송출연과 기고등이다.

 

오마이뉴스는 최근 이 교수가 박대통령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국가미래연구원’에 기고한 글을 발췌하여 주요내용을 소개했다.

 

이 교수의 주장은 특별하다기 보다는 주요 언론사에서 의제화해야 할 내용에 불과하지만 제대로 여론화되지 못하자 안타까와 혼자서 목청을 돋우는 내용들이다. 그의 주장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주요 미디어의 역할을 묻는 또 다른 외침의 소리이기도 하다.

 

그는 먼저 이명박 정권에서 자행된 비리에 대해 미온적인 현정부를 질타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에서 있었던 대형비리 의혹을 야당은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이라고 지칭하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 3개 사업에 쏟아 부은 혈세는 100조 원에 달한다"라고 지적했다. 거액의 사업들이 부실하거나 비리로 악취가 나는데도 박근혜 정부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않는데 대해 "숨만 붙어있는 식물정권"이라고까지 질타했다. 부실과 비리로 혈세를 날리는 사안에 대해 공론화하고 진상조사요구하는 것은 이 교수 이전에 주요 미디어에서 먼저 사회 주요문제로 부각시킬 책임이 있다.

 

여기에 진보, 보수, 좌파, 우파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주요 언론기관이 말끝마다 사회감시역할을 내세우면서 정작 노무현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일관성과 공정성을 잃은 모습을 보인다면 스스로 정파적 미디어임을 자임하는 꼴이 된다.

 

 

이 교수는 또한 한때 주요언론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치적으로 홍보했던 자원외교의 실상이 ‘형편없다’는 혹평까지 내렸다. 그가 어떤 근거로 이런 주장을 하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홍보에 나섰던 언론사들의 과거 뉴스를 부정하는 이런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서도 공론화를 해야 한다. 그런데 주요 미디어들은 또 다시 침묵하고 있다. 이런 것을 배임행위내지 직무유기라고 표현한다.

 

이 교수는 "해외자원개발은 별도의 법적 근거가 없이 공기업 투자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그 실체를 정확히 알 수가 없었지만, 이제 추악한 생얼굴을 그대로 드러내고 말았다. 공기업들은 수십조 원을 허공에 날려 보내고 심각한 부실상태에 빠져 들었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 세금을 허비하는 행위에 대한 감시와 진상요구는 미디어의 주요 역할이다. 더구나 엉터리 과장보도로 홍보하다시피한 ‘자원외교’의 실상이 이렇게 비판받고 있는데, 이에 앞장 선 주요 미디어들은 해명이든 정정보도든 해야 하는 것이 미디어 소비자에 대한 도리고 책임이다.

 

또 이 교수는 이러한 각종 의혹에 침묵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원래 새 정부가 들어서면 전 정권에서 있었던 논쟁적인 정책이나 사업에 대해선 전면적 검토를 해야 하는데, 박 대통령은 '사자방' 비리 등 곤란한 사안에 대해선 도무지 아무런 말이 없다"라며 "도무지 이게 살아 있는 정권인지, 아니면 숨만 붙어 있는 식물정권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 교수의 눈에 비친 현정부의 이런 모습들이 왜 주요 미디어에서는 다뤄지지않는 것일까. 이들은 과연 국민의 눈과 귀가 되어 정확한 여론을 박정부에 전달하려고 노력하고 있는가. 뉴스의 유불리를 따져 거꾸로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는가. 대통령의 소통부족을 지적하는 주요 미디어들이 과연 제대로 된 소통을 시도는 하고 있는지 자문해 볼 일이다.

 

관변매체의 공통점은 정부의 직,간접 지원을 받는만큼 국민은 안중에 없고 대통령의 심기를 최우선시 한다는 점이다. 이명박 정부하에서 주요 매체들은 관변화 과정을 거쳐 박 정부에 와서 완성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점이다. 공영방송의 뉴스가 외면받는 현실, 시장지배적 신문사들의 독자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현상은 ‘인과응보’ ‘사필귀정’인 셈이다.

 

주요 미디어의 침묵속에 한국의 부패지수는 높아가고 국민의 혈세부담은 늘어갈 것이다. 무책임한 공기업 수장들은 때가 되면 바뀌니 특별히 부담을 가질 필요도 없다. 검찰 등 수사기관은 대통령 가족들 명예훼손 수사에나 혈안을 올리고 주요 미디어는 자기 이익 챙기기에 열중한다.

 

미디어는 많으나 신뢰받지 못하고 있는 오늘의 현실을 이 교수의 글은 웅변하고 있다. 주요 미디어는 여론을 움직이고 여론은 대통령을 움직일 수 있다

김창룡 인제대 교수

국가재정 거덜내는 의혹투성이 ‘사자방’ 비리

“지금도 숨막혀, 與 공영방송 장악 중단하라”

“조선일보 9.2% 범죄, 나머지로 용서되나?”

“사이버검열 우려” 여론조사 한 달 지나 공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