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간첩조작 자살시도 김씨 유서에 '국정원은 국가 조작원'

깨끗하게 번 돈 아닌 위조서류 제작비는 1천만원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3/08 [02:02]

간첩조작 자살시도 김씨 유서에 '국정원은 국가 조작원'

깨끗하게 번 돈 아닌 위조서류 제작비는 1천만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3/08 [02:02]
중국 공문서 위조에 의한 서울시 간첩 조작과 관련, 자살을 기도한 조선족 김모(61)씨가 공문서 위조 대가로 국가정보원에서 돈을 받기로 하고, 국정원은 국조원(국가 조작원)이라는 유서를 남겨 국정원을 완전히 벼랑끝으로 몰았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조작 의혹과 관련한 검찰 조사 후 자살을 시도한 국정원 협력자 조선족 김모(61)씨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수술을 마친 뒤 중환자실로 이동하고 있다. © News1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검찰이 7일 공개한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에 김 씨는 박근헤 대통령에게 "남북통일 미루시고 대한민국 먼저 통일하세요"라며 "지금 국정원은 '국조원'(국가조작원)입니다. '국민생활보호원' '국보원'이라든가 이름을 바꾸고 거기에 맞게 운영하세요"라며 국정원을 질타했다.
 
김 씨는 자신의 두 아들에게 작성한 유서에서 "나는 누구한테도 빚이 일전도 없어. 그런데 대한민국 국정원에서 받아야 할 금액이 있다"며 "2개월 봉급 300×2=600만원, 가짜서류 제작비 1,000만원"이라고 적었다.
 
김씨는 이어 "그리고 수고비? 이 돈은 받아서 니가 쓰면 안돼. 깨끗하게 번 돈이 아니야. 그래도 주겠다고 약속을 했던 것이다"라고 덧붙여, 중국 공문서 위조라는 범죄행위 대가로 받기로 한 돈임을 분명히 했다.
 
김씨가 또한 "변호사를 위탁해 내가 검찰 국정원에서 진술한 내용을 보고 국정원 상대 손해배상청구를 해, 가능할 것이다"라고 말해, 국정원이 자신을 희생양으로 삼으려 함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통합신당을 만들기로 한 안철수 의원과 민주당 김한길 대표에게는 "이번 저의 사건을 또 창당에 악용하지 마세요. 입 다물고 새겨보세요. 만약 또다시 정치에 이용하려 떠든다면 제가 하늘에서 용서 안할 것이에요"라고 말했다.
 
그는 진상조사팀장을 맡았던 노정환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장에게는 "유우성은 간첩이 분명합니다. 증거가 없으니 처벌이 불가능하면 추방하세요"라고 적었다.
 
유서를 접한 최승호 <뉴스타파> PD는 트위터를 통해 "김씨가 유서에서 유우성씨는 간첩이라고 했군요. 제가 작년 4월부터 취재했는데 간첩이란 증거 하나도 못봤습니다"라며 "탐사언론인의 감이 있는데 저는 이 사건 보자마자 조작 확신했어요 .위조한 사람 헛소리 믿고 또 오보하지 말기를. 창피만 당합니다"라고 경고했다.
Views&News 
벼랑끝 새누리 "증거조작과 간첩혐의는 별개"
"사건의 본질은 간첩수사", 윤상현-김진태 등 침묵 돌입
새누리, 민주당의 '증거 조작' 국회상임위 소집 거부
민변 "조선족의 '유우성 간첩' 주장은 자기최면"
국정원 "조선족 입수자료, 진본이라 믿고 검찰에 제출"
<뉴스타파> "국정원, 문서 위조 지난해 이미 알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서울게이 2014/03/08 [08:55] 수정 | 삭제
  • 새벽에 졸렸음?
국정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