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윤석열의 정치보복과 민영화 폭주를 저지하려면 지방선거 승리뿐이다.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총리인준 논란을 뒤로하고 선거에 총력을 다 해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5/22 [23:34]

윤석열의 정치보복과 민영화 폭주를 저지하려면 지방선거 승리뿐이다.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총리인준 논란을 뒤로하고 선거에 총력을 다 해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5/22 [23:34]

(사설) 윤석열의 정치보복과 민영화 폭주를 저지하려면 지방선거 승리뿐이다.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총리인준 논란을 뒤로하고 선거에 총력을 다 해야!

 

환경부와 산업부 등, 문재인정부의 정부기관 압수수색에 이어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이르기 까지 윤석열 정권의 정치보복이 이미 시작된 가운데, 다가오는 6.1지방선거는 윤석열·김건희 조작공화국의 민영화 폭주와 정치보복을 저지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였다.

 

하지만 국회과반의석을 점유하고 있는 민주당이 정치공작 피의자 한동훈의 입각저지에 실패한데 이어, 부정비리의 끝판왕인 한덕수마저 국무총리로 인준해주면서, 이에 실망한 상당수의 민주당 지지자들이 당 지도부를 성토하는 등, 이탈조짐까지 보이고 있어, 작금 민주당이 6.1지방선거에 총력을 다 할 수 없는 위기상황에 처해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윤석열 정권과 수구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지방선거에 악용하기 위해, 아무런 실속도 없이 일방적으로 퍼주기만 한 굴욕적인 한미정상회담을 한미동맹 강화라는 포장지로 위장해 국민을 기만하고 있어, 앞으로 지방선거에 대한 전망은 점점 더 어두워지고 있는 형편이다.

 

자고로 적전 분열은 필패라 했다. 한덕수 총리 인준이 윤석열의 함정이었든, 야당 지도부의 실책이었든 간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선 그 어떤 내부분열도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며, 이는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불변의 진리다.

 

보수언론들은 이미 전력시장 민영화에 군불을 집히고 있고, 윤석열 정권의 내각과 비서진에는 시종일관 민영화만을 탐내던 MB인사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기에, 만에 하나 야당들이 지방선거에 완패한다면, 국민들에게는 그야말로 지옥이 따로 없을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이다. 다시 말해 한가하게 내 탓 네 탓 책임공방 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다는 것이다.

 

더욱이 윤석열의 최대 정적이라 할 수 있는 이재명 후보는 물론, 이제 갓 퇴임한 문재인 대통령까지 노리는 한동훈 검찰의 저질적인 정치공작이 이미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가시화되고 있기에, 작금 6.1 지방선거의 결과가 곧 야당의 운명을 결정짓는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제 지방선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동안의 책임소재는 선거 후에나 따져도 늦지 않을 것이다. 지금이야말로 깨어 있는 국민들이 총화단결해서 지방선거에 총력을 기울여야할 때이다.

 

받은 것 하나 없이 미국에 퍼주기만 한 굴욕적인 한미정상회담의 실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알리는 한편, 왜 바이든이 이례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고자 했는지? 왜 전화상으로라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퇴임인사를 해야만 했는지? 문재인 대통령의 찬란했던 업적과 윤석열의 참혹하기만 한 실상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또 알려야 할 것이다.

 

전력시장 민영화를 시작으로, 의료·수도·가스 민영화의 위험성을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상기시켜야 할 것이며, 일본의 총알받이로 전락한 윤석열의 매국적인 외교정책이 대한민국의 경제와 안보를 돌이킬 수 없는 재앙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현실을 선거가 끝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들에게 알리고 또 알려야만, 기울어진 언론지형을 극복하고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다.

 

이제 민주주의 진영의 때늦은 후회는 지난 대선패배로 끝내야만 한다. 선거를 코앞에 둔 내부분열이야말로 간악한 윤석열의 교활한 함정이라는 것을 직시해야한다는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고아라 2022/05/23 [02:49] 수정 | 삭제
  • 국회의원의 정의감은 야와 여 별차이없이 중점인물 빼고는 거기서 거기이므로 당자체의 인물론이 완전할수없듯이.... 왔다리 갔다리 하지만 .... 국민들도, 기존 루투의 정보를 통해서 인식의 발전에 거의가 같은 틀을 유지하고 있지만 촛불정국이 반초불정국에 희귀할줄은 아무도 미쳐 몰랐을것이고, 이완된 국회의원들의 상처로 되돌이표 정권이된샘.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