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대장동사태의 시작과 끝인 윤석열, 반드시 구속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1/29 [03:36]

최근 윤석열 후보에게 유리한 법원의 판결이 잇달으면서 결국 민주주의 진영이 검찰·법원의 사법카르텔에게 패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정경심 교수의 유죄가 확정된 데다 유죄가 확실한 윤석열 장모의 무죄판결까지 이어지면서 민주주의 진영이 동요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한 번 지은 죄는 영원히 감출 수 없는 법입니다. 2007년 대선에서 무죄를 강력히 주장했던 이명박이 결국에는 구속될 수밖에 없었듯이, 수많은 죄를 언론과 검찰의 힘으로 은닉해온 윤석열과 김건희 또한 반드시 그 죄의 대가를 치르고야 말 것입니다.

 

 

대장동 개발의 시작인 부산저축은행 부정대출의 담당검사가 윤석열이었으며 윤석열과 막역지간인 박영수가 변호사였습니다. 결국 윤석열은 사건을 무마해준 대가로 부친의 낡은 주택을 김만배 누나에게 무려 19억 원이라는 고액에 매도할 수 있었고, 박영수는 50억 원이라는 거액을 챙길 수 있었습니다. 그 누가 보더라도 윤석열과 박영수가 범죄를 은닉해주고 개발이익을 배당받았다 볼 수밖에 없습니다.

 

더욱이 대장동 개발 당시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성남시의 공공개발을 적극적으로 봉쇄했으며, 그 대가로 50억 원을 이미 받았거나 받기로 예정된 50억 클럽 인사들은 곽상도, 최재경, 김수남, 박영수, 권순일 등으로 모두 국민의힘 실세였거나 국민의힘 정권에서 임명된 검찰총장과 대법관이었습니다.

 

심지어 국민의힘 원내대표였던 원유철까지 화천대유 고문으로 대장동의 피를 빨아먹고 있었고, 보수언론인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까지 50억 클럽 명단에 합류하면서,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이권사업에 발을 들여 놓고 싶어도 절대 들여 놓을 수 없는, 그야말로 완벽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치검찰의 돈잔치였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검찰과 수구언론은 대장동사태의 진실을 은닉하고 이재명후보에게 누명을 씌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의 죄도 결국엔 밝혀졌듯이, 명백한 범법행태를 완전히 삭제해 버릴 수는 없는 법입니다. 언젠가는 온 국민들이 윤석열의 범죄를 알게 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윤석열의 범죄가 밝혀지는 그 시기는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행동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입니다. 수구언론들이 진실을 왜곡하고 있는 이상, 국민 스스로가 기자가 되고 언론이 되어 진실을 널리 알려야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바로 우리 국민들이 행동으로 실천하느냐에 따라 윤석열이 구속 될 수도, 대통령에 당선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