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은 얼굴이 두껍고 마음은 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1/23 [11:47]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의 ‘면후심흑’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최근 윤 후보에게 선대위 상임고문 제의를 받았으나, 서울 종로와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전략 공천’을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무산됐다. 

 

홍 의원은 21일 자신이 만든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 문답 코너에서 윤석열 후보와의 회동에 대한 질문에 “선의가 악의로 둔갑했다” “기막히다”는 답글을 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홍 의원은 “뻔뻔하다는 말에 윤석열이 먼저 떠오르는데”라는 글에 “면후심흑(面厚心黑·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 중국제왕학”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윤 후보 옹호 발언 등을 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도 “왔다갔다한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준석은 ‘젊은 김종인 버전’ 아닌가”라는 질문엔 “제 잘난 맛에 사는게 인생인데”라며 불편한 심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누구 옆에 붙어 있는 암 덩어리들 수술하느라 힘들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어느 정당에나 그런 사람 다 있다”고 답했다. 지지자들의 응원에는 “고맙다”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고 썼다.

 

그는 22일 자신의 상황을 ‘일모도원’(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에 비유하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청년의꿈’ 게시판에 최근 지병으로 세상을 등진 동창생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제 나도 살아온 날보다 훨씬 짧은 살아갈 날이 남았다. 죽음은 한여름 밤의 서늘한 바람처럼 온다고 한다”며 “갈 길은 멀고 해는 저물고 있다”고 한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