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건희 통화' 후속 방송 손 뗀 MBC..네티즌 "차려준 밥상도 못먹나"

"찌질하고 비겁하다. 서울의소리에 공개 사과해!" "MBC가 JTBC의 전철을 밟을거 같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1/21 [01:50]

'김건희 통화' 후속 방송 손 뗀 MBC..네티즌 "차려준 밥상도 못먹나"

"찌질하고 비겁하다. 서울의소리에 공개 사과해!" "MBC가 JTBC의 전철을 밟을거 같다"

정현숙 | 입력 : 2022/01/21 [01:50]

1~3%대 '스트레이트', 역대급 시청률 17.2%에도 후속방송 포기 이유는?

열린공감TV "'서울의소리'와 협의 미공개 녹취 내용 포함해 2탄 방송"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오는 23일 방송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파일 후속 보도를 포기했다.

 

'스트레이트'는 20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김건희씨 녹취록 관련 내용을 방송한 뒤 사회적 파장이 컸던 만큼 후속 취재를 진행해 왔다"라며 "그러나 취재 소요시간, 방송 분량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한 결과 23일 160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선 후보와 가족에 대한 검증보도는 앞으로 MBC 뉴스데스크 등을 통해 충실히 취재, 보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방송에서 김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또 김씨 측이 추가 반론 보도 요청을 할 경우 다음 방송에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앞서 김건희씨 측은 본 매체 이명수 기자가 총 7시간 넘게 통화한 내용의 보도를 막아달라며 '서울의소리'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가처분 소송을 냈다. 19일 법원은 '유력 대선후보의 배우자로 국민의 공적 관심사와 알권리'로 사적인 내용을 제외한 열린공감TV에 대해 방영을 허용했다. 본 매체도  21일 결정이 나온다.

 

MBC ‘스트레이트’는 그동안 1~3%대 시청률에 불과했지만 지난 16일 17.2%가 나와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 ‘스트레이트’ 159회의 시청률은 17.2%로 자체 최고를 기록했다. 

 

이같은 MBC의 결정을 두고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MBC의 결정과 상관없이 오로지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서울의소리'와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 보도되지 못한 미공개 녹취 내용을 포함하여 '그녀의 목소리' 2탄을 방송하고자 한다"라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개인 사생활로 치부하고 아직 까지 부인하고 있는 이른바 '쥴리' 의혹 또한, 단순 사생활의 영역을 넘어 대한민국 영부인에 도전하는 한 여성이 자본권력, 검찰권력과 결탁해 정치권력의 정점에 도전하는 것으로 공익적 보도의 중요성이 높다고 봤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성 레거시미디어가 하지 않으면 ‘시민’ 한 명 한 명이 보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MBC의 이런 결정을 두고 "차려준 밥상도 못먹는다", "MBC가 JTBC의 전철을 밟을 거 같다" "내가 정권을 잡으면에 쫄았나" 등 비난 세례가 이어졌다. 다음은 관련 기사에 쏟아진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nab*/ 찌질하고 비겁하다. 서울의소리에  공개 사과해!

 

박기*/ 내가 권력을 잡으면... 이라는 말에 확 쫄았구먼.

 

미*/ 바보 같은 엠비씨가 또 썩은 동아줄을 잡았네. 줘도 못먹는 엠비씨.

 

우*/ 윤석열은 조중동과 검찰이 무한지원하는데 서울의소리가 밥상 다 차려준 것도 못하니 MBC 정말 참담한 수준이다. 쫄보들.

 

Try**/ 쫄았네..쫄았어..

 

appl**/ 보도 자료를 손에 쥐어줘도 방송조차 못하는 겁쟁이가 된 건가? 스트레이트 제작진들 스스로 언론인이라고 말하기 부끄럽지 않으신지들, 이럴 거면 공중파 존재 의미가 뭔가 싶어지네.

 

심장을**/ 엄청난 제보 내용을 받고 보도하기로 결심 했을 때 파장도 예상하지 못했나? 역시 김건희 무당의 기운이 대단하긴 대단하네.

 

sisle*/ 사실 지난주 방송은 어이없었음. 건희 대변하는 느낌. 찌질한 방송

 

Carpe**/ 열린공감, 뉴스타파, 서울의소리 공중파보다 나은 현실.....돈과 자본 그리고 레거시만으로 언론의 참 역할을 할 수는 없다. 진실을 밝히려는 의지가 없는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

 

초*/ MBC 무릎 꿇었구나. 언론이기를 포기한 거지. 서울의소리, 열린공감보다 못한 사이비 방송이었네. 다시는 시청 안한다.

 

그래**/ 걸크러쉬 만들어 주고 팬카페 만들어 줄려고 그랬나보다.

 

파란**/ 있는 내용도 방송 안하면서 앞으로 무엇을 취재 보도 한다는 소리인가 MBC는 그냥 문 닫아라~

 

열심히**/ 엠비씨 쫄았네... 이게 무슨 언론이냐? 유튜브 만도 못한넘들

 

 

  • 도배방지 이미지

  • 안졸리나조니 2022/01/21 [09:13] 수정 | 삭제
  • mbc 정치권의 눈치보는거냐 정말 깝깝한 방송사네 조금 건드리면 벌벌떨고 그러면서도 기자라고할수있냐 하옇튼 국민들이 알아야할권리는 보도하는게 눈치볼일이면 권력집단은 취재하지마라 다칠라 mbc 에라 엠비씨야...
스트레이트 후속 보도 포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