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폭력행위 규탄성명' 낸 SBS 기자협회와 네티즌의 '직설'

'정경심 보도' 자사 여성 기자 협박 당해.. "특정세력에 불리한 보도에 폭력, 법적 대응"

정현숙 | 입력 : 2020/05/19 [15:42]

'정경심 PC에 총장 직인 파일 발견' 단독 보도 이현정 기자?.. 네티즌의 말, 말, 말

 

 

SBS 기자협회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기사를 보도했던 소속 여기자가 최근 특정 정치세력 지지자에게 협박당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SBS 기자협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최근 SBS 기자가 의문의 남성에게 협박과 모욕의 피해를 보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경찰관이 출동하고 나서야 피해자는 폭력 행위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피해 기자와 SBS는 가해자를 상대로 법적 책임을 묻는 공식 절차에 착수했다"라고 밝혔다.

 

SBS 기자협회는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는 특정 정치세력이나 인물에게 불리한 기사를 쓴 기자들에게 어김없이 집단적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기자 본인은 물론 부모나 배우자 등 가족들까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사와 기자에 대한 비판은 시청자의 권리이지만 기자 개인을 협박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일이 용납될 수는 없다"라며 "특정 진영이나 인물에 대해 불리한 기사를 보도한 기자에게 집중적으로 욕설을 퍼붓거나, 특정 기자를 표적으로 삼자고 선동하는 행위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집단적 폭력행위"라고 강조했다.

 

SBS 기자협회는 회사 측에 "위험 수위를 넘어선 폭력에 노출된 기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 인근에서 여기자에게 한 시민이 특정 보도를 언급하며 폭언을 했다. 이 시민이 문제 삼은 보도는 여기자가 지난해 보도한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관한 기사로 알려졌다.

 

이날 SBS 기자협회의 성명서에 나온 여기자는 앞뒤 정황으로 봐서 지난해 9월 7일 [조국 아내 연구실 PC에 '총장 직인 파일' 발견]이라는 단독 기사를 낸 이현정 기자로 추측된다.

 

지난 4월 29일 'SBS 거짓보도에 공식사과 요청 및 이현정 기자 처벌요청'이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거짓뉴스를 단독이라는 타이틀로 내보낸 SBS 공식 사과 요청과 이현정 SBS 기자의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청원인은 "노무현 대통령님 논두렁 시계 기사 뉴스 조작 방송을 하고 공식 사과 한마디 없던 SBS에서 또다시 정경심 교수의 PC에 총장 직인이 파일 형태로 발견되었으면서 '단독'이라고 큰소리치며 보도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충격적인 거짓 방송을 한 SBS에서는 아직도 사과 한마디 없고, 공식적인 조사나 내부적인 조사도 없이 침묵하고 무시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방송 통신 위원회는 뭐 하는지 그곳도 조용하다"라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논두렁 시계도 그렇고 총장 직인 파일도 그렇고 SBS 그 외 언론사들의 가짜 뉴스를 이렇게 스스럼없이 쏟아내는 것은 아무런 제재나 처벌이 없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SBS 기자협회의 성명서를 접한 네티즌의 반응 역시 청와대 청원과 같은 취지다. 네티즌들은 사적인 폭력은 절대 안 된다면서도 그동안 SBS의 보도 행태를 지적하고 사과를 요구하면서 이런 성명서 내기 전에 보도를 똑바로 하면 된다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를 먼저 생각해 봐야 한다는 취지로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 기자의 폭력은 왜 안 물어?? 옛말에 펜의 힘은 칼의 힘보다 쎄다 라는 말이 있다

기자들 우습다 즈그들은 더 큰 폭력을 마음대로 휘둘러놓고 폭언은 묵인할 수 없다 그래서 기레기다"

 

"욕설한 게 폭력행위냐? 니들은 한 가족을 난자하고, 지금 재판에서 검찰의 논리가 판판이 다 깨지고 있는데도, 정정 보도와 사과는 생까고, 아직도 검찰발만 보도하면서, 그깟 욕 좀 들었다고 광광대는 꼴이 참 찌질하다"

 

'펜으로 무고한 사람 죽이는 건 기레기들의 자유고 그걸 지적하는 시민들은 기레기에 대한 폭력인가 대통령도 마음대로 욕하는 세상인데, 기레기가 욕 좀 먹었다고 법적 조치?"

 

'역시 시방새다. 알고 있다 논두렁시계 동양대 직인파일 단독이라매 권리만큼 책임지란 말이다. 기자도 아닌 것들이"

 

"니들이 말하는 자유는 뭐냐. 가짜뉴스로 한가정을 파멸로 만드는 것이 자유냐. 남들은 니들때문에 피해 봐도 되고 니들만은 안된다는 것이 자유냐. 인간 좀 되라 이넘들아"

 

"논두렁 시계부터 해서 자신들이 저지른 죄부터  반성하길 빕니다. 뭐 직인파일 오보 낸 거?? 욕먹을 만하지. 그 때문에 우리 사회가 얼마나 혼란스러워졌는지.. 받아만 쓰는 게 기자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KIM 20/05/25 [08:20]
할많하않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