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박범계 "윤미향 의혹 엄중 주시, 여론 변화 느껴져"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5/18 [17:20]

박범계 “당에서 본인 해명ㆍ수사 기다리긴 어려운 상황 될 수도”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쉼터 매입 문제 등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면서 여당의 대응 기류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연일 새로운 의혹이 불거지면서 무작정 옹호만은 안된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8일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라고 밝힘에 따라 당의 대응 기조가 전환점을 맞은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이 위원장 측은 발언의 의미에 대해 "당이 그저 정의연을 편들 것이 아니라 진실에 대해 조사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엄중하게 대처하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학생운동권 출신인 수도권 재선 의원은 "섣불리 친일파의 공격 프레임으로 가져가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라며 "이번 사안은 위선의 문제로, 한숨만 나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워낙 여론 지형이 좋지 않다.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그리고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아마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반 국민의 법 감정과 소위 국민정서법, 더 나아가서는 보편적 감정에 과연 부합하느냐의 기준으로 봐야한다”라고 “이건 굉장히 중차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친일적 공세라고만 단정하기는 어렵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달라진 당내 여론과 당 차원의 조처 필요성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박 의원은 “어제, 오늘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라며 “내 자신 자체가 며칠 전하고는 달라지지 않았느냐 하는 그런 느낌이다”고 말했다.

 

또 ‘납득할만한 해명이 없을 때 당 차원의 조처가 필요하다는 분위기냐’는 취지의 질문에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과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같이 폭망할 것인가. 살 수 있는 길은 하루라도 빨리 손절하는 것", "왜 윤미향을 두둔하나. 당 차원의 진상조사 즉각 실시하라" 등 항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익명을 요청한 한 주류 핵심 의원은 "21대 국회 시작과 함께 당정청은 그야말로 합심해 공수처 발족과 개혁입법, 5·18 민주화운동 관련 법안을 추진해야 한다"며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한 개인의 도덕적 문제에 정국이 함몰돼 야당에 질질 끌려가는 것은 절대 바람직스럽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