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반수 이상 58.6% “헌법 전문에 5·18 정신 명시해야”

진보·호남·민주 지지층 '공감한다' 높아, 보수층·미통당 '공감하지 않는다' 다수 TK·충청 비슷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5/18 [16:30]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공감 58.6% >비공감 35.5%’

 

리얼미터 여론조사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가 공감한다는 여론조사가 18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개헌이 논의된다면 반드시 5.18정신이 헌법 전문에 담겨야 한다고 발언한 가운데 국민의 과반 이상이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YTN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는 것에 대해 ‘공감한다’는 응답이 58.6%,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5.5%로 집계됐다. 모르겠다는 의견은 5.9%이다.

 

세부적으로 ‘공감한다’는 응답은 광주·전라, 7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 진보층,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많았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0세 이상, 보수층, 미래통합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60대 이상과 충청과 TK에서는 두 응답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공감한다’ 응답은 지역별로 광주·전라(‘공감한다’ 85.3% vs. ‘공감하지 않는다’ 9.7%), 연령대별로 40대(66.8% vs 24.7%)와 20대(62.4% vs. 30.1%), 50대(61.5% vs. 36.6%), 이념성향별로 진보층(81.5% vs. 15.7%), 지지정당별로 열린민주당 지지층(86.3% vs. 13.7%)과 민주당 지지층(82.2% vs. 11.5%)에 많았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미래통합당 지지층(18.1% vs. 77.4%)과 무당층(32.2% vs. 58.1%), 이념성향별로 보수층(32.8% vs. 64.8%), 연령별로 70세 이상(39.6% vs. 52.5%)에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무당층(32.2% vs. 58.1%)에서는 ‘공감한다’는 의견이 높았고 60대 이상(46.8% vs. 46.7%), 충청(44.9% vs. 52.0%)과 TK(51.5% vs. 48.5%)에서는 두 응답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편지 낭독을 마친 유족을 부축하고 있다. 2020.5.18 사진/연합뉴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성인 880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5.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보였다.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5.18정신 헌법전문 명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