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는 돈만아는 사기꾼, 신천지 없어져야"... 전부인 김남희 충격 폭로

연애편지, 서약서, 녹음 파일 등 물증도 대량 공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2/24 [16:16]

사기극을 펼치는 이만희와 김남희

 

사기꾼 이만희가 총회장으로 있는 신천지에서 신종 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신천지 2인자'로 알려졌던 이만희의 내연녀 였다 결혼한 김남희가 이만희에 대한 지속적인 폭로를 예고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남희는 최근 유튜브 채널 '존존TV'에 출연해 이만희에 대해 언급했다. 존존TV에 출연한 김남희는 "이만희는 구원자도, 하나님도 아니고, 저와 똑같은 죄인인 사람이다. 하나님과 종교를 이용한 완전 사기꾼이다. 이만희 교주를 구원자로 믿는 종교 사기집단 신천지는 이 땅에서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씨는 이만희가 자신을 처음 봤을 때 '올 줄 알고 있었다. 과연 꿈에서 본 그 얼굴'이라며 노골적으로 접근했고, 이만희에게 세뇌돼 두 아이와 남편이 있었지만 이만희와 혼인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당시 저는 이만희 교주가 하는 말이 법이었다. 저뿐만 아니라 교리에 세뇌되고 중독됐다면 누구나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것"이라며 "이만희 교주의 마각을 알지 못했다. 그 마수에 걸려 들어갔다. 저는 그날 이후부터 여러분이 아는 영적 배필이 아니라 (몸을 바치는)육적 배필이 됐다"고 토로했다.

'존존TV' 방송 내용(사진=유튜브 캡처)

김씨와 이만희는 신천지 행사인 제6회 세계평화 광복 하늘문화 예술체전에서 공개적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김씨에 따르면 이만희는 당시 본처가 있었고 본처와 이혼한 후 김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아마 이 얘기 듣는 사람은 '어떻게 저런 비상식적인 일이 있을 수 있느냐'고 할텐데, 이 안에 들어오면 세뇌가 되고 중독된다"며 "이만희에 대한 것을 너무 잘 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천지 떠나면 죽는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세뇌와 중독이 무섭다"고 말했다.

이만희에 대해서는 "돈밖에 모르는 고도의 사기꾼"이라고 비판했다. 김씨는 "돌아보면 제 돈이 목적이었다. 주로 사용하는 법이 하나님 얘기와 꿈이다. 아주 협박이다. 제게 물질적으로 끊임없이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남희 씨는 이만희가 1000억 원을 마련해 오라고 요구했다고도 밝혔다. 결국 김 씨는 2017년 신천지를 빠져나왔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편 사기꾼 이만희는 신천지 신도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21일 신도들에게 특별 편지를 통해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임을 안다"며.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같이 하나님의 것"이라는 망언을 한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진정한 보수 민주주 20/02/25 [08:22]
신천지=새누리당=자유일베당=미래 분열당 분명 이명박근혜가 관련이 있다는 합리적인 의심인 든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