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에 황금 십자가!”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여자들 '감동 또 감동'

진정한 기독교 정신이 있는 곳은 '광화문'이 아닌 '서초동'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0/06 [16:21]
▲   © 세계일보

300만명이 모였다는 서울 서초동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에서 경찰에 연행된 참여자가 한 사람도 없어 시민들 사이에 '평화집회'를 열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상에선 집회가 열린 서울 서초역 사거리 일대를 가득 메운 촛불이 공중에서 '십자가 모양'을 닮았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5일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 주최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는 사전 집회는 2시부터 본집회는 6시부터 시작됐고 오후 9시20분에 막을 내렸다.

 

5일 저녁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날 시민들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교차하는 반포대로와 서초대로를 가득 메웠다. 반포대로는 서초3동 사거리 인근에서부터 서초경찰서 정문까지, 서초대로는 강남역 인근과 대법원 정문에 이르기까지 집회 참가자들이 빼곡해 '검찰개혁', '조국수호' 등을 연호 했다. 
 

주최 측은 당일 모인 집회 추산 인원을 300여만명으로 내다 봤는데, 이는 3일 조국 법무장관 퇴진 촉구를 위해 자한당, 한기총 등 극우 기독교단체, 우공당 등 태극기 모독단 연합으로 열린 광화문 집회 주최측이 주장하는 참여 인원과 맞먹는 수준이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촛불집회는 지난주 MBC에 이어 당일은 한겨레신문과 오마이뉴스 등의 '드론 촬영'을 통해 공중 촬영샷으로 전달 됐는데, 서울 서초역 일대 사거리를 가득 메운 촛불 집회 인파로 당일 서초역에 "십자가가 등장했다"는 주장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한 누리꾼이 자신의 SNS에 올린 '서초동 십자가 촛불집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누리꾼은 '진정한 기독교 정신이 있는 곳은 광화문이 아닌 서초동'이라면서 "오직 정의를 물 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흐르게 할 지어다"라는 성경구절을 해당 촛불집회의 의미와 등치시켜 주장하는 이미지를 만들기어 확산 시키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촛불 시위는 촛불 문화제가 됐고 진정한 공의와 정의가 가득 한 축제가 됐다", "서초동 촛불집회를 밝힌 촛불은 자발적 십자가가 되서 광화문 헌금함 집회에서 승리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서초동 촛불집회에 기독교적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경찰은 차로를 통제하고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5000여명의 대규모 인력을 배치했으나 범국민시민연대 측 폭행이나 시위 방해 등에 의한 입건자는 0명이었다. 경찰은 "5일 개최된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 참여자 중 연행된 이는 없었으나 태극기 모독단 측은 몇명 있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