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뭐가 불공정해!" 청문회 호통과 갑질 진행에 네티즌 비난 쇄도

'후보자가 의혹 해명할 답변 막고 여당 의원 발언 시간 줄이려는 불공정한 진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9/07 [14:49]

조국 기자간담회 진행 홍익표 "자신과 달리 편파적 진행을 지적하는 언론이 없어"

6일 조국 법무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상규 청문회 위원장이 편파 진행 항의하는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고함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후보자의 말을 자르고 '배우자가 구속될 수 있다, 가정이 파괴 될 수 있다’는 등 압박을 하는 등 전혀 중립을 지키지 못한 편파 진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여 위원장은 거의 후보자를 겁박하는 수준으로 사퇴를 종용하며 말자르기를 예사로 했다. 특히 여당 의원들에게는 질의 시간을 줄이려는 행태를 보이는 '편파적 진행'으로 네티즌과 청문회를 지켜본 많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면서 비난이 쇄도했다.

 

여 위원장은 이날 조 후보자에게 직접 질의하며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앞으로 구속될지도 모른다. 가정이 무너지고 있다. 그런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제가 선배로서 충고 한마디 한다고 하면서 사퇴 권고를 한 적이 있는데 봤느냐"며 사실상 사퇴를 종용했다.

 

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후보자에게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경위를 말해달라’고 질문한 뒤 조 후보자가 답변하던 중 여 위원장은 “후보자는 짧게 답하라. 취지는 이미 나왔다”, “미주알 고주알 얘기할 필요가 없다”면서 말을 잘랐다. 

 

이어 김진태 자한당 의원이 질의한 질문에 관련해서도 조 후보자가 답변을 이어가려고 하자 여 위원장은 “예, 수고하셨습니다. 그만하세요”라며 조 후보자의 답변을 일방적으로 끊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자한당 소속인 여 위원장이 중간중간 끼어들어 조 후보자의 발언을 무리하게 끊거나 민주당 의원들의 추가 질의를 막는다며 항의했다. 급기야 이철희 의원이 여 위원장을 향해 "청문회가 영어로 무엇인지 아느냐. '히어링'(hearing)이다"라며 "'히어'(hear)란 듣는 것이다. 청문회는 듣는 자리"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이 "내가 국민학생이냐"라며 불쾌감을 드러내자 이 의원은 "지금 국민학생보다 못하지 않느냐"고 되받았다.

이철희, 조국 청문회 질의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9.6 뉴스1

 

이날 저녁 8시 너머 속개된 청문회에서 장제원 자한당 의원과 조국 후보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자료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조 후보자의 딸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인턴십 기간동안 3번밖에 방문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자료가 있다’는 장 의원의 주장에 대한 공방이었다.

 

이를 듣던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장 의원이 확보한) 키스트의 자료가 있으면, 그 자료가 예컨대 위조가 됐다든지, 허위 작성됐다는 지, 그런 증거가 없는 한은 그 자료를 믿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거들었다.

 

이어 “지금, 키스트에서 발급한 자료에서 3일만 출입한 것으로 돼 있으면 특별한, 다른 증거가 없는 한 (믿어야 한다)”고 진행자의 명분은 뒤로하고 계속해 장 의원의 주장만단정해 인정하면서 청문회장이 소란해졌다.

 

보다 못한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여상규 위원장이) 편들고 계시다, 왜 편들고 계시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지금 (저는) 사회만 보고 있다”면서 “후보와 청문위원님인 장제원 의원님이 서로 말이 다르고, 자료가 있는 부분이 있고, 또 자료 진술을 못하는 부분도 있고 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그래도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여 법사위원장은 “위원장인 내가 이야기 하고 있다”면서 여당 의원들을 향해 “발언권 얻고 이야기하란 말이야!”라고 반말로 쏘아댔다. 

 

이를 들은 민주당 의원들은 “그러니까 공정하게 하시라”고 했고, 이은재 자한당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발언권 얻고 얘기하라”며 여 위원장을 감쌌다.

 

그래도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뭐가 불공정해! 내가 하는 게 뭐가 불공정해!”라고 계속해 반말로 버럭댔다. 계속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공정? 민주당이나 공정해! 무슨 공정을 찾아 지금! 공정한 거야 지금!”이라고 거듭 소리를 질러댔다. 

 

이같은 상황과 관련,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여 위원장은 '구속될 수 있다' 등의 막말을 후보자에게 했다"며 "여 위원장의 편파적 갑질 진행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일 조 후보자 국회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것과 관련 일부 언론과 야당으로부터 편파진행 논란에 휩싸였던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6일 자신의 SNS에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사회를 본 것을 두고 일부 기자들이 공정하지 않다고 했는데 여 위원장의 일방적·편파적 진행을 지적하는 언론이 없다"며 "나도 여 위원장처럼 했으면 언론들이 아무말 없었을텐데 내 실수"라고 꼬집었다.

 

이날 온라인에서 여상규 위원장에 대해 비난글이 쏟아졌다.

 

"자격을 논할 가치도 없는 인간이지. 위원장이란 중립적위치는 애초에 머릿속에 있지도 않았을걸 야비하게 가족들 들먹여가며 자진사퇴하라고 종용하는게 청문회 위원장 입에서 나올 소리냐?"

 

"고문간첩조작사건으로 무고한 피해자를 유죄 만든 판사 클라스. 누가 봐도 편파적이었다. 저런 쓰레기가 판사였다니... 하긴 아직도 많이들 있을거야... 법원에도 검찰청에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