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만 갖고 있는 생기부와 조국 후보자의 PC 포렌식 자료가 왜 청문회장에?

이철희 “참담하다”.. 조국 향해 "어떻게 했길래 검찰이 이 모양인가라고 하소연드리고 싶은 심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9/06 [14:34]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 인멸 의혹들이 기사화"

"청문회장에 돌아 다니는 포렌식 자료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는가"

KB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당 청문위원들이 검찰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자료들이 청문회에 등장한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인사청문회가 6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가운데 '김진태포렌식유출'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실검 1위에 올랐다. '김진태포렌식유출'이 실검에 올라온 이유는 청문회를 지켜본 시민들과 네티즌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중심으로 '김진태포렌식유출' 검색을 독려하면서 검찰만 갖고 있는 자료가 청문회장에서 버젓이 자한당 의원들의 자료에 이용되는 것에 대한 항의의 뜻이 있는 거로 보인다.

 

이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PC를 포렌식한 자료를 제시하며 "포렌식을 통해 저 파일(딸이 작성한 논문)이 서울대 법대 소속 PC에서 지급된 프로그램으로 작성됐다는 게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포렌식 자료를 입수한 경위 등을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검사 출신 정점식 자한당 의원도 조 후보자의 PC를 포렌식한 자료를 화면에 띄우며 “서울대는 캠퍼스 라이센스 소프트웨어를 학내에서만 사용하고 학교 밖 사용 및 외부 유출을 절대 금지한다”면서 “학내에서도 업무 및 연구, 교육 용도로 사용하는 장치에서만 사용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서울대가 PC를 제공하면 소프트웨어가 자동으로 깔린다”며 “중고가 돼서 못쓰게 되면 새로운 PC를 제공하는데 학교에서 안 쓰는 PC를 집으로 가져와 쓰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하면서 “그것이 불찰이라고 한다면 제 불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PC를 포렌식한 자료가 인사청문회장을 버젓이 돌아다니고 있다.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검찰이 지금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하자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검찰개혁 문제를 의도하고 기획했던 것보다 훨씬 못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명심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003년 3월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던 시점, 노 전 대통령이 남긴 메모를 언급하면서 "메모 내용에 인간적인 수모, 대통령 품위, 이런 단어를 가리키며 '불만도 있다'고 적었다. '외로이 떠 있는 대통령'이라는 고통스러운 소회도 적었다. 마지막엔 이렇게 돼 있다. '검찰을 지켜주자, 그리고 바로세우자.' 그렇게 대통령이 지켜주고자 했던 검찰이 5년 뒤인 2009년 4월 30일 (노 전 대통령을) 검찰에 출두시켰다. 저는 그게 검찰의 민낯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본인 외에는 안 갖고 있다는 생기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 인멸 의혹들이 기사화되고 있다"라며 "급기야 포렌식한 자료가 청문회장을 돌아다니고 있다.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급기야 이 의원은 조 후보자를 향해 "도대체 민정수석 할 때 뭐 했나. 어떻게 했길래 검찰이 이 모양이냐고 하소연 드리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고, 조 후보자는 이에 "죄송하다"라고 답변했다.

YTN 화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조 후보자에게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진행과정에서 검찰의 수상 방향과 목표를 추정할 수 있도록 시시각각 보도되고 있다"라며 "포렌식을 통해 밝혀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소식들, 단국대 초고 파일 검찰에서 나오지 않으면 아무도 알 수 없는 사실 아니냐"라고 물었다.

 

또한 "자기소개에 드러난 모든 과정, 여러 봉사활동, 수상경력, 인터십, 생기부 성적까지 드러나고 있는 게 정상이냐"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매우 의아해하고 있다", "너무 과하다고 생각한다"라는 답변으로 동의를 표했다.

 

송기언 민주당 역시 질의에 나서 "앞선 질의들을 듣고 깜짝 놀랐다. 검찰에서 나온 정보를 어떻게 (의원이) 아느냐"라며 "김진태 의원이 '검찰 포렌식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어떻게 받았냐"라는 유출 경위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적폐가족 김쥔퇴 19/09/07 [10:56]
●완전히 적폐가족 김쥔퇴와 처사촌 不정형식 판레기 사망날. 19.08.29. 김쥔퇴 "정형식 판레기, 친인척 맞다… 오히려 자랑스러워요~"???. ←●항소심에서, 이재용 집행유예 판결. 그러나 氏朴年 2심 판결에서 이재용 뇌물이 36억에서 86억으로 늘어났다. 그리고 대법원에서 서울고법으로 파기환송되었는데 이때 김명수 대법원장이 2심법원이 법리를 잘못알고 판결했다고 대놓고 까버렸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