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소득 효과' 7월 경상수지 69.5억달러 흑자…9개월來 최대치

투자소득증가에 본원소득수지 사상 최대 기록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9/05 [20:19]

한은, 2019년 7월 국제수지(잠정) 발표
투자소득증가에 본원소득수지 사상 최대 기록
중국인 일본인 여행객 증가 지속

 

7월 경상수지가 69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면서 9개월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내국인의 해외투자 증가 및 환율 급등 여파로 본원소득수지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중국인 입국자 증가로 서비스 수지 적자폭은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69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흑자규모는 전년 같은 기간 85억5000만달러와 비교해 16억달러(18.7%) 감소한 수치다. 경상수지 흑자폭은 상품수지 악화 여파로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6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경상수지란 한 나라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제적 거래 가운데 상품과 서비스 등의 경상거래를 구분해 기록한 통계를 말한다.

7월 경상수지가 월별로 회복흐름을 나타낸 것은 서비스 수지 적자폭 개선과 해외 투자수익 증가에 따른 본원소득수지 흑자 덕택이다.

서비스 수지 적자는 16억7000만달러로 전년과 비교해 4개월 연속 개선됐다. 구성항목 가운데 운송·여행수지가 전년 동월 대비 개선된 덕이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 수가 7월 51만9000명을 기록, 전년 동월 대비 26.5%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 이전의 기조적인 중국인 입국자수 50만명을 기준으로 회복 여부를 판단할 때, 지난 5월 중국인 입국자수는 2017년 3월 이후 처음 50만명을 넘어선 이후 7월에도 흐름이 이어졌다”며 “사드 이전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인 입국자수도 27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19.2% 증가했다.

본원소득수지는 투자소득수입이 늘어나면서 30억달러 흑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배당소득수입이 28억9000만달러로 역대 세번째로 많았다. 이는 한국 기업의 해외진출 법인이 일시적으로 큰 규모의 배당금을 송금한 영향이라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자소득 수입도 19억달러로 역대 최대 규모다.

경상수지 외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통계를 보면 7월 순자산(자산-부채)은 65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28억4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7억7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99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8억6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5억4000만달러 늘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6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