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파행 대통령 책임 "순방 직후 대국민 사과해야" 황당 주장

도둑이 제 발 저렸나.. 김경수 만난 양정철 향해 "관권선거의 진한 냄새 풍겨"

정현숙 | 입력 : 2019/06/11 [15:29]

 국회 파행 스스로 불러온 자한당의 '어불성설'

 

자한당 원내대책회의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스1

 

패스트트랙 대치 이후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국회 개점 휴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자한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국회 공전과 파행의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로 화살을 돌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을 분열시켰고, 국회도 파행시켰다며, 순방에서 돌아오면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황당한 요구를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자한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파행 과정과 이유를 되짚어 보면 불화와 정쟁 한가운데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파당 정치가 있다"면서, "대통령의 아집과 오기가 의회민주주의를 방해하고 있다"며 "그나마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가운데에도 문 대통령의 싸움 부추기기 정치는 계속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또 행정부 수반으로서 정치로부터 최대한 떨어져 국정을 살펴야 할 대통령이 지금은 정치의 가장 전면에 나와 있다"며 "지난 '불법 날치기 패스트트랙' 상정도 결국은 공수처에 대한 청와대의 지나친 욕심이 화근이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좋은 말을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라고 한 어제 문 대통령의 6.10 항쟁 기념사를 언급하며 "좋은 말보다 중요한 것은 맞는 말, 옳은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듣기 그럴듯한 좋은 말로 포장된 왜곡과 선동은 민주주의를 타락시키는, 싸움을 부추기는 정치"라며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가 "싸움을 부추기는 정치"로 규정한 축사 내용은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란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당시 축사에서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되어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최근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자한당의 마구잡이 막말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자한당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열었다. 자한당은 이날까지 전국 17개 시도 각지를 돌아다니며 18일 동안 국회에 산적한 민생 현안을 팽개치고 길거리로 뛰쳐나가 "문재인 정권 심판" "좌파 독재 타도"를 외치며 국회 파행을 스스로 불러왔다.

 

그런데도 나 원내대표는 지난 국회 파행의 책임을 나 몰라라 하고 "민생, 재해재난, 경기 부양을 찾기 힘든 세금 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게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웠다"며 "어떻게든 국회 문을 열어 일하려는 야당에게 들으라는 듯이 국정 실패를 야당 탓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청와대를 향해 강변했다. 대단한 적반하장이다.

 

MBC 뉴스데스크

 

제발 저린 나경원.. 양정철·김경수 만남엔 “매크로 받아 선거치르겠단 거냐”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순방 외교 중인 대통령 사과에 이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밀회로 관권선거의 진한 냄새를 풍기더니 주요 지방자치단체장을 만나러 다니며 지자체 연구기관마저 동원할 의혹을 야기하고 있다”며 “관권·조작선거TF를 구성하겠다”고 한술 더 보탰다.

 

나 원내대표는 “총선 밑그림을 그리겠다는 양 원장이 대통령의 복심, 여당의 선거 실세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인물(김경수 경남지사)을 만났다. 선거 기획과 불법 선거 혐의의 묘한 콜라보”라고 비아냥댔다.

 
이어 "국정원이 물어주는 정보를 받고, 지자체가 만들어주는 공약을 받고, 이제는 매크로까지 받아 선거를 치르겠단 것인지 부정선거 먹구름이 우리 사회에 드리우고 있다"며 어이없는 주장을 펼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여당 국회의원으로 일하면서 과거 국정원과 정보경찰을 끼고 불법이 횡행하던 관권 선거의 경험을 못 잊는지 도둑이 제 발 저린 꼴이다.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포옹하고 있다.  이 둘은 양 기관 업무협약을 위해 이날 만났다. 연합뉴스
지난 5월 16일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박근혜 정부 당시 전국의 정보경찰을 동원해 선거 개입 문건을 작성하고 정치적 반대세력을 사찰하도록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구속되면서 경찰 권한을 크게 확대하는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형사소송법, 검찰청법)의 국회 심사를 앞두고, 정보경찰 기능 축소를 위한 경찰법 개정 논의도 속도를 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이 지난해 1월에는 이명박 소유 서초구 영포빌딩을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경찰청 정보국에서 작성한 문건들이 쏟아지면서 시작된 검찰 수사를 보면, 보수정권 시절 정보경찰은 범죄·치안정보 수집보다 청와대와 여당의 입맛에 맞는 ‘정치정보’ 생산에 주력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사찰하고,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여당의 ‘비선캠프’ 구실을 한 게 대표적이다.

 

그 후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을 통해 박근혜 정부 시절 만들어진 정치관여 문건들도 여럿 쏟아졌다. 수백건의 문건에는 ‘치안정보’ 또는 ‘정책정보’를 명목으로 각종 선거에 개입하고, 세월호 관련자, 진보교육감, 여권 내 비박근혜계 정치인 등 정치적 반대세력을 사찰한 정치경찰의 민얼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2016년 4·13 총선은 그 클라이맥스였다. 당시 박근혜 청와대는 공천에 깊숙이 개입했다. 친 박근혜계가 주류였던 새누리당을 통해 ‘진박’ 후보를 ‘감별’하도록 했고, 이 과정에서 여야 후보군에 대한 정보와 주요 지역 판세 분석이 절실했다.

 

이런 상황에 전국에 깔린 정보경찰이 총동원됐다. 정보경찰들은 일선 바닥 정보를 긁어모았고, 호남을 제외한 전국의 ‘권역별 판세 분석 보고서’를 만들어 수시로 상부에 보고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