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등 상위권 의대학생1843명 중 1012명이 고소득층 학생

김해영 의원 서울 상위권 7개교 분석... 저소득층 학생은 20%에 그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20 [09:34]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서울 상위권 의과대학에 재학하는 학생 가운데 고소득층 학생은 55%에 달해 '기울어진 운동장'인 교육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전국 대학교 의학계열 학생 소득분위 현황'자료에 따르면 서울 주요대학에 재학 중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9, 10분위 학생이 1,843명 중 1,012명(55%)으로 집계됐다.  

 

2018학년도 1학기 기준 서울권 주요 의대(치의학·한의학·의학) 학생 소득분위 현황(단위: 명, 자료: 김해영 의원실)


2018년 1학기, 서울 주요대학 대학 학생 소득분위를 분위별로 보면 1,843명 중 △기초생활수급자 29명(2%) △차상위 계층 33명(2%)으로 4%에 불과했다.  

이어 △1분위 121명(7%) △2분위 96명(5%) △3분위 72명(4%) △4분위 96명(5%) △5분위 37명(2%) △6분위 57명(3%) △7분위 92명(5%) △8분위 198명(11%) △9분위 311명(17%) △10분위 701명(38%)으로 나타났다.  

2018년 1학기 기준으로 한국장학재단에서 운영하는 국가장학금, 학자금대출 등 사업을 신청한 서울 주요대학 의대 학생은 전체 재학생 5,546명 중 1,843명(33%)이었다. 

 


한편, 2018년 의학계열의 연 평균등록금은 963만원이고 국·공립대학은 775만원, 사립대학은 1,037만원으로 조사됐다. 

중위소득(6~8분위)층 학생은 저소득층 학생들과 달리 등록금 전액 지원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학생이 적은 것으로 교육 당국은 예상했다. 

 

더불아 민주당 최괴위원 김해영 의원


김해영 의원은 "의과대학에 재학하고 있는 학생들의 대다수가 고소득층의 자녀라는 것이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인 교육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