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인도와의 관계, 4강 수준 격상”

"인도는 新남방정책 핵심 파트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09 [23:02]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수시마 스와라지 외교장관을 접견해 양국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 강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뉴델리 간디기념관을 방문해 간디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신남방정책은 모디 총리님이 추진하는 신동방정책과도 맞닿아 있다. 신동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은 아시아 전체의 번영으로 완성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상호보완적인 기술력과 산업구조를 감안하면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는 무궁무진하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이 경제협력에서 획기적인 진전을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날 오후 뉴델리 인근의 노이다 공단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해 문 대통령과 처음 만났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됐다”며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노이다 공장이 활기를 띨수록 인도와 한국 경제도 함께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인도 방문에 동행한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뉴델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중의 무역 갈등을 봤을 때 지금은 인도 시장에 참여해 기회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G2 리스크 완화를 위해 ‘넥스트 차이나’로 주목받는 아세안과 인도를 4강에 준하는 파트너로 격상하고 새로운 협력관계를 구축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