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경찰, 여론조작 위해 인터넷 수구·극우단체 7만여명 동원 계획까지

'1단계 사이버요원 88명→2단계 보안요원 1860명→3단계 인터넷 단체 7만명'으로 단계별 대응방안 적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13 [00:56]

이명박 정권 시절 각종 집회·시위 폭력진압도 모자라 직접 여론조작에 나서기까지 하며 정권의 주구 노릇을 충실히 수행하던 당시 경찰이, 내부 요원을 통해 댓글을 조작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 수구·극우단체를 동원한 ‘인터넷 여론 조작 대응팀’을 구성하려 한 사실이 12일 확인됐다. 경찰이 동원하고자 한 관련 단체 회원은 모두 7만7000여명에 달했다.

 

<한겨레>는 12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을 통해 경찰 내부 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2011년 4월 18일자 ‘안보 관련 인터넷상 왜곡 정보 대응 방안’ 문건과 2011년 8월 18일자 ‘보안 사이버 인터넷 대응 조치 계획(비공개)’ 문건을 보면, 경찰의 인터넷 여론 조작 대응 방안은 상당히 구체적이라고 <한겨레>는 전했다.

 

▲ 여론조작 문건 작성 당시 경찰청 보안 부서와 책임자    © 한겨레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명박 정권에 비판적인 인터넷 여론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사이버요원 88명, 경찰 내부 보안요원 전체 1860명, 인터넷 수구·극우단체 회원 7만7917명까지 동원하는 3단계 대응 방안을 세웠다. 이 인원은 국가정보원이 2012년 제18대 대통령선거 직전 ‘민간인 여론조작팀’으로 동원한 3500명의 20배가 넘는다. 이 문서들은 경찰청 보안2과가 작성했다. <한겨레>는 경찰이 같은 대응 과정을 상술한 문서를 최소 두차례나 만든 것으로 보아 계획에만 그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문건들에서 △왜곡 정보에 사전 대응이 필요한 1단계 △왜곡 여론이 확산된 2단계 △왜곡 여론이 광범위하게 확산된 3단계로 나눠 대응 방안과 주체를 명시하고 있다. 1단계에선 경찰청과 각 지방경찰청 소속 보안사이버요원 88명을 투입해 주무부서의 공식 입장 등 사실을 전달하고, 2단계는 전체 보안요원 1860명을 동원하기로 했다. 3단계에선 인터넷 포털사이트 수구·극우단체 회원 7만7917명을 동원해 투표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었다.

 

경찰은 동원 가능한 인터넷 수구·극우단체로 2008년 촛불시위에 반대하여 생긴 ‘노노데모’ 4만132명을 포함해, ‘전원책 팬카페 정치아카데미’, ‘청년우익호국연대’ 등 23개 단체를 들었다. 2011년 당시 보안사이버수사대 대장을 맡았던 김모 총경은 “(여론 대응은)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보수단체 동원 계획 등을 (조현오) 청장에게도 보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경찰 수뇌부까지 이 계획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재정 의원은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경찰의 댓글 조작이 이번 문건을 통해 실체를 드러냈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