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친서 전달할 대북특사단 평양 도착

5일 저녁이나 6일 낮에 김정은 만나 문 대통령 친서 전달할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5 [17:00]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이 5일 오후 북한에 도착했다.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및 실무진 5명을 태운 특별기가 이날 오후 1시 50분경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하여 휴전선을 피해 '서해 직항로'돌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특사단은 이날부터 1박 2일간의 공식 방북 일정을 소화하고 6일 오후 귀환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 데 이어 이날 저녁 또는 6일 낮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과 면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석특사인 정 실장은 김정은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 특별기 앞 대북특사     © 연합뉴스

 

정 실장은 방북길에 오르기 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관계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긴요한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한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비핵화를 주제로 한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 전반에 대한 포괄적인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번 주 내에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중국과 일본 등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