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관 위에 시민 있다” 김주대 시 급속 확산

"건방진 놈들"(대법관 13인에게 고함) 시 전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3 [14:00]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대법관들이 사상 초유의 전원반박성명을 낸 것과 관련, 분분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주대 시인이 이들을 비판하는 격문형태의 장시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발표했다.

 

김 시인은 24일 ‘반박 성명 발표한 대법관 13인에게 고함 ‘이라는 시에서 “너희들 고운 손 깨끗한 피부 다칠까봐/ 땅 파고 농사짓는 일, 바닷바람에 살점 파먹히며 물고기 잡는 일, 공장 돌리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영하 20도 굴뚝 꼭대기에 올라가 농성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촛불 들고 언 손 불며 청와대로 행진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라며 대법관들을 비판했다.

 

 

김 시인이 “널리 공유해달라”고 부탁한 이 시는 SNS상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발표한 지 하루가 안 돼 1300명 이상이 ‘좋아요’를 눌렀고, 600건 이상의 ‘공유’가 이루어졌다.


“속이 시원하다”는 문인들의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구광렬 시인은 “격하게 공감합니다”라고 적었고, 권성우 평론가는 “참으로 감동적인 절창입니다. 이 좋은 시 쓰느라 애 많이 쓰셨습니다”라고 성원의 글을 남겼다.

 

오길영 문학평론가는 “이 글의 분노에 공감한다.  이 나라 법관들이 착각하는 것. 행정부와 입법부와 마찬가지로 당신들도 권력의 대리자들에 불과하다. 당신들이 법의 최종판관이 아니다. 법의 최종판관은 주권자인 시민이다. 대법원도 시민들의 대리권력에 불과하다. 당신들 위에 법이 있고 법 위에 우리가 있다. 우리 시민들이 주권자이다. 법의 최종해석권자다”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지를 표명했다.

 

반박 성명 발표한 대법관 13인에게 고함 

 

너희들 고운 손 깨끗한 피부 다칠까봐
땅 파고 농사짓는 일, 바닷바람에 살점 파먹히며 물고기 잡는 일,

공장 돌리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영하 20도 굴뚝 꼭대기에 올라가 농성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촛불 들고 언 손 불며 청와대로 행진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너희들 판결하는 데 조금이라도 방해될까봐
너희들은 판결에만 전념하라고
비린내 나는 생선은 우리가 팔고
육중한 기계음 들리는 공장 컨베이어벨트는 우리가 지켰다


너희들 월급 받아 판결 잘 해달라고
나라에 꼬박꼬박 세금 바쳤다

 

너희들이 빵 한 조각 훔친 아이는 징역을 보내고
수백 억 갈취한 파렴치범은 집으로 돌려보낼 때
너희들 지위를 지키며 겸손한 척 더러운 판결을 내릴 때
너희들 좋은 머리 아플까봐
너희들의 판단이 맞겠지 하며
첫 버스를 타고 출근하여 막차를 타고 퇴근하였다

 

우리는 농사 전문가
우리는 기계 전문가
우리는 노동 전문가
우리는 알바 전문가
우리는 예술 전문가
우리는 장사 전문가
우리는 사무 전문가
우리는 택시 전문가
우리는 버스 전문가
우리는 서비스 전문가
우리가 판단하는 것보다
법 전문가 너희들이 더 잘 할 것이므로
우리는 못하니까
우리는 법을 못 배웠으니까
기꺼이 너희들을 인정하며 너희들에게 법의 칼을 쥐어주었다


너희들 법복 앞에 떨며 서서
때로 꾸중도 듣고
시키는 대로 감옥에도 가고 벌금 내며 살았다

 

우리는 환경미화 전문가
너희들이 버린 쓰레기가 너희들을 더럽힐까봐
너희들 눈에 띄지 않게 치우고 줍고
너희들이 화장실에서 묻혀온 더러운 발자국을
대법원 복도마다 소리 없이 지워주었다


우리는 위생 전문가
너희들이 싼 똥이 너희들을 더럽힐까봐
너희들이 싼 똥 냄새가 너희들 법전을 더럽힐까봐
너희들 눈에 띄지 않게 수거하여 먼 바다에 뿌려주었다


너희들이 죽어도 못 하는 일
우리가 살아서 다 해주었다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하라고
우리는 언 땅에 서서 두 손 호호 불며 아르바이트를 하였고
야간 근무를 하였으며
공사장에서 떨어져 죽었고
과로로 죽었고
뿔뿔히 흩어진 가족들 살 길 찾다 죽었다


절망으로도 죽고
희망으로도 죽었지만

사법권은 그 어떤 권력으로부터도 독립되었다고 믿고
법은 너희들에게 맡겼다
아니 믿고 맡길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너희들과 다른 우리의 일을 해야하니까
너희들이 결코 못 하는 일은 우리가 하고
우리가 못 하는 일은 너희들이 하라고
너희들에게 맡겼다

 

너희들이 모든 것으로부터 독립하여도
우리의 노동
우리의 예술
우리의 사무
우리의 아르바이트
우리의 장사
우리의 눈물로부터
아니 우리가 낸 세금으로부터 우리로부터 독립할 수 없다

너희들은 우리가 언 손 불며 돈 벌어 월급 주며
우리가 고용한 알바생들이다
그래서 우리가 고개 숙였다


너희들은 우리가 법의 이름으로 고용한 알바생들이다
그래서 따랐고 인정했고 심지어 복종했다


너희들은 우리 국민들이 고용한 임기 6년의 장기 알바생들이다

대법원장인 법관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하고

대법원장은 대법관이 된다
대법관은 대법원장의 제청으로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한다

그 대통령을 우리가 뽑았다

너희들의 위에 법이 있고 법 위에 우리가 있다 

 

"건방진 놈들"

상식 이하의 법관들에게 홍진우 18/02/05 [17:17] 수정 삭제
  '법은 상식'이라지 않더냐. 너희들은 상식 이하이니 인간성을 상실한것이다. 그러니 인간으로서 제대로 할 수 있는게 뭐냐? 한마디로 개같은 인생이 아니더냐
속이 시원합니다 안도라지 18/02/06 [20:54] 수정 삭제
  세상물정 모르고 외우는 머리똑똑한것. 하나가지고 뭣을 알겠습니까 자기들만의 세상에서 살아가는 족속들이 무슨판결을 내리겠습니까 최소한 여러가지 직업을거쳐서. 사회를 이해하는 능력이 조금이라도 가진법관들을 임명하는것이 세상의 이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