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명박 졸개 원세훈 '국고 65억 손실' 혐의로 재산동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2 [21:45]

국기문란범 '이명박 졸개' 노릇을 했던 전 국가정보원장 원세훈이 민간인 댓글부대(사이버 외곽팀) 정치공작 활동비에 65억원의 국고를 쓴 혐의로 재판을 받는 가운데 12일 법원이 원세훈의 재산동결 결정을 내렸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원세훈이 향후 국고손실 혐의 재판에서 유죄를 받을 가능성에 대비해 지난 4일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 이날 법원으로부터 인용 결정을 받았다. 

앞으로 원세훈은 공판이 진행되는 동안 자신의 부동산 매매·증여는 물론, 유동자산 역시 마음대로 처분할 수 없다. 

검찰 관계자는 "65억원에 대한 국고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현재 원세훈 재산에서 해당 금액을 확보하는 과정에 있다"고 전했다. 

원세훈은 2010년 초부터 2012년 말까지 국정원 심리전단과 연계된 외곽팀의 온·오프라인 불법 정치 활동에 관한 활동비를 지급한 혐의로 지난달 7일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검찰은 원세훈이 목적 외로 쓴 국고가 수백 회에 걸쳐 국정원 예산 65억원 상당에 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향후 보강 수사를 거쳐 '연예인 블랙리스트 작성', '공영방송 장악' 등 불법 정치공작 혐의에 대해서도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원세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