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관광 금지 중국 전역 확대...'어길 시 엄벌'

롯데 판매금지, 일선 초중고에 '반한 교육'도 지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05 [01:08]

중국 정부는 3일 7개 항목으로 된 한국관광 금지 및 롯데 판매금지 지시를 내렸다.

 

JTBC 보도에 따르면 관광과 여행을 총괄하는 중국 정부기구인 국가여유국은 오는 15일 이후 한국행 단체관광 상품과 자유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 금지했다.

 

▲     © JTBC  영상켑쳐

 

또 인터넷으로 판매 중인 상품은 판매 종료를 표시하거나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출발하는 크루즈선은 한국 부두에 접안하지 못하도록 했다. 아울러 롯데 관련 상품 판매 금지도 지시했다.

국가여유국은 이같은 지시사항을 어길 경우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덧붙였다.

 

롯데 불매운동도 더욱 규모가 커지고 있다. 롯데 매장 철수를 요구하는 집회는 산둥성 한국총영사관 앞을 비롯해 장쑤성 등 전국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교민안전과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 대책반을 가동했다.주중 대사관은 어제 홈페이지를 통해 교민들의 대중 밀집지역이나 유흥업소 출입 등을 자제해달라고 안내했다.

 

이뿐 아니라 중국정부는 각 일선학교에서 반한 교육을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일선 초중고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반한 감정을 부추기며 한국상품 불매를 강요하는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중국의 반한 교육지침을 포함해 최근 중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일사불란한 비공식적 보복·제재 조치는 중국 공산당의 대외공작 부서인 통일전선부의 지시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중국 교육당국은 지난 2012년 일본과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분쟁으로 중국내 격렬한 반일 시위가 벌어졌을 당시에도 일선 학교에 반일 감정과 일본산 제품 불매를 부추기는 교육지침을 내린 바 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수위가 높아지고 있지만 우리 외교부는 마땅한 대응책이 없어 고심만 깊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를 WTO에 제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는 있지만 관광 분야는 중국이 가입하지 않은데다 대부분의 조치들이 공식 문건이 없는 구두 메시지로만 이뤄지고 있어 이마저도 쉽지 않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