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기문 측 ”위안부협정-사드배치 등 기존협정 준수할 것”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1/12 [10:53]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길에 오른 가운데 반 전 총장 측근은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정부간 위안부협정, 사드 한국배치 등 기존협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혀 향후 논란을 예고했다.

반기문 전 총장의 심측근인 오준 전 유엔대사는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이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정부간 위안부협정, 사드 한국배치 등 기존협정을 준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오 전 대사는 우선 한일위안부협정과 관련, "소녀상 문제는 그 12월 28일 합의, 재작년일이죠. 벌써 12월 28일 합의가 이 문제를 한국과 일본 간에 외교현안으로서 해결하고 우리 외교를 정상화 하고 또 위안부 할머니들이 고령이니까 돌아가시기 전에 최대한 혜택을 받게 해드리자 하는 그런 취지로 저는 이 합의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그 합의의 내용에 충실해야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소녀상 이전 이면합의설에 대해서도 "우리 외교의 상식으로 볼 때 이런 민감한 문제 이면합의가 있었을 걸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정부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법원에서 요구한 취지에 맞게 우리 외교부가 공개를 해야 되겠죠"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사드배치와 관련해서도 "사드 문제는 출발점 자체가 우리 한국의 그 안보 문제, 즉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 하는 그런 고려가 우리에게는 가장 큰 것 아니겠나?"라면서 "이러한 우리 안보차원에서의 필요성에 대한 토의에 집중되어야 한다"고 정부에 힘을 실어주었다.

그는 이어 "국가간에 어떤 정책도 정부가 바뀌면 물론 검토가 될 순 있겠다. 그러나 저는 원칙적으로 국가와 국가간 합의는 정권의 교체와는 무관하게 존중이 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 "굳이 이 문제를 다시 검토해야 한다면 제가 조금 아까 이야기한 부분, 사드의 안보적 필요성, 이쪽을 중심으로 검토가 될 수 있겠죠"라며 사드배치 합의 준수를 주장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의 노선에 대해선 "어떤 분이 외교안보는 보수고 경제사회는 중도다, 이렇게 표현하신 걸 제가 읽은 적이 있는데 그 표현이 어느 정도 일리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규정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1/12 [10:5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