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삼 IMF사태 방불케 하는 제조업 체감경기 '大폭락'
1분기 BSI, 18포인트나 폭락, 중국 특수를 누리던 제주마저 사드 보복 조치로 떨어저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1/09 [17:36]

새해 국내 제조업체의 체감경기가 1996년 김영삼 IMF사태 때를 방불케 하는 폭락 양상을 보이며 제조업 붕괴 위기감이 급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전국 2천400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7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BSI가 전분기(86)보다 무려 18포인트 폭락한 68로 나타났다. 


이는 체감경기가 최악이었던 IMF사태 직후인 1998년 경기기업실사지수(BSI,경기에 대한 기업가들의 판단과 전망지수(61~75포인트)와 비슷한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 특수를 누리던 제주마저 91까지 떨어졌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고 부동산 상승세도 멈췄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어 대전(79), 충남(78), 경남(76), 부산(72), 전북(72), 충북(71), 대구(71), 울산(71), 경기(70), 서울(68), 전남(68), 경북(67), 광주(66), 인천(62), 강원(61) 순으로 모두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이처럼 체감경기가 악화한 이유에 대해 응답 기업들은 대내적 요인으로 정치갈등에 따른 사회혼란(40.0%), 자금조달 어려움(39.2%), 기업 관련 규제(31.6%), 소득양극화(10.8%)를 꼽았다.

 

대외적 요인으로는 중국 성장률 둔화(42.4%), 보호무역주의 확산(32.3%), 미국 금리인상과 금융여건 악화(28.4%)를 들었다.

 

대구의 산업용 밸브 제조업체 A사는 "매출이 줄고 대금결제도 지연되면서 자금회전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만기연장을 안 해주는 분위기라 내년에 들이닥칠 은행 상환압력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수출과 내수 동반침체로 2010년 18.5% 수준이던 제조업 매출증가율이 지난해 마이너스 3.0%까지 떨어졌다. 미국 금리인상, 중국의 성장 브레이크로 자금난까지 이어지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기업들의 새해 경영방침은 보수경영-군살빼기로 모였다. 절반가량(50.6%)이 보수경영 기조를 밝혔다.

 

취업문도 더 좁아질 전망이다.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릴 계획이라는 기업은 27.7%에 불과했다. 49.6%는 지난해와 비슷하게 유지하거나 줄이겠다고 답했다.

 

아예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기업도 22.7%에 달했다. 전주의 승강기 제조업체 B사는 "수주 감소로 수출액이 40% 줄어 신규 채용은 꿈도 꾸지 못한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올해 시급한 정책 과제로 소비심리 회복(55.7%)을 손꼽았다. 이어 금융시장 안정화(41.6%), 정치갈등 해소(36.3%), 규제 개선(33.0%)을 희망했다.

 

제조업체들은 한국경제의 해법을 위한 올해의 한자로 소통을 뜻하는 '통할 통(通, 54.7%)'을 선정했다. 이어 바를 정(正, 51.7%), 믿을 신(信, 45.3%), 인도할 도(導, 35.3%), 화합할 협(協, 31.8%), 새로울 신(新, 24.6%), 뛸 도(跳, 20.3%) 순으로 답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1/09 [17:3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