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찰은 숫자맹? 촛불집회 2만4천, 박사모는 3만7천이라니!
민주당 "앞에서는 평화집회 감사하다며 뒤에서는 촛불집회를 축소하고, 폄하하고 흠집 내"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1/08 [18:28]
더불어민주당은 8일 11차 광화문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와 관련, "이날 경찰은 촛불집회 참석자를 2만4천이라고 발표했는데, 반면 탄핵반대 집회를 3만7천이라고 추산했다"며 '숫자맹' 경찰을 질타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2017년 새해 첫 주말, 60만 촛불민심은 박근혜 퇴진과 세월호 진실을 외치며 어두운 광화문 거리를 밝게 비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7일 저녁에도 지난 촛불집회와 마찬가지로 광화문광장과 양 도로는 물론 시청방향까지 촛불을 든 시민으로 가득했다"라면서 "그럼에도 촛불집회 참석자 2만4천, 탄핵반대 집회 3만7천이라는 숫자는 무엇에 근거한 것인가?"라고 추궁했다.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즉각퇴진!을 위한 7일 촛불집회'에서 세종대로를 가득 메운 시민들...그런데 숫자맹 경찰은  참여인원을 2만 4천명이라고 축소 ©뉴시스

 

경찰이 촛불집회보다 2만 4천명보다 훨씬 많게 3만2천명으로 추산한 코엑스 앞 박사모들


그는 "경찰은 겉으로는 평화집회를 하는 시민들에게 감사하다고 하면서, 정작 뒤에서는 촛불집회를 축소하고, 폄하하고 흠집 내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이는 무너진 대한민국의 정의와 가치를 바로 세우고, 희망을 되찾기 위해 촛불을 밝히는 시민을 기망하는 것"이라며 "더 이상 경찰은 촛불민심을 왜곡하는 이와 같은 작태를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1/08 [18:2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