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반하장 倭, '소녀상 세웠다'고 주한대사,부산총영사 귀국시켜

"굴욕적인위안부 합의를 자화차찬하는 박근혜가 있어 일본의 뻔뻔함이 하늘을 찌르는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1/07 [11:49]

'적반하장' 倭(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을 세웠다고, 주한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고,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중단,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를 발표하는 등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倭 자민당의 간사장 니카이 도시히로는 부산에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대한 강경 대응에 대해 “외교적으로 무척 좋았다”고 말했다. 니카이는 6일 “(한국은)교섭을 하거나 대화를 하는데는 귀찮은 나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후지 캡처,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는 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유감"이라며 "즉각적인 대응 조치로 한국 주재 대사들을 일시 귀국시키는 동시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협의 등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주한 일본대사 나가미네 야스마사와 부산총영사 모리모토 야스히로가 일시 귀국조치에 들어갔다.

스가 장관은 "재작년 한일간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확인했다"며 "'영사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규정한 영사기관의 위엄을 침해하는 소녀상 설치는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웃 국가인데가 중요한 나라인 한국에 이번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게 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켜 주길 바란다"며 소녀상 철거자 한일정부간 합의임을 강조했다. 

 

 

정의당 "일본정부의 적반하장과 후안무치 끝날 줄 몰라" 

 

이에 대해 정의당은 이날 일본의 태도에 대해 "방귀 뀐 사람이 성낸다고, 일본정부의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는 끝날 줄을 모른다"라고 질타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전쟁범죄에 대해 진정한 사과와 책임을 방기하며 10억 엔에 할머니들의 존엄을 사려고 했던 일본이다. 무지몽매한 한국정부가 끌려 다닌 것도 있지만 지난 한일합의는 명백히 역사와 인권을 배신한 합의였다. 일본의 행보가 위험천만한 이유"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박근혜정부의 비겁하고 굴욕적인 태도도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 "반성은커녕 '최선의 합의'라며 자화차찬하는 정부가 있어 일본의 뻔뻔함이 하늘을 찌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무능하고 비민주적인 정부가 아니었다면 아베 총리 등 일본 인사들의 망언은 이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부산 소녀상은 평화와 인권의 상징이다. 반성 없는 일본정부가 외교를 들먹이며 철거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최악의 한일관계로 치닫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 일본정부는 지금이라도 패권적인 욕망을 버리고 정상적 사고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