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거액주며 '어버이연합,엄마부대'에 '관제 데모' 시켜

어버이연합 추선희의 차명계좌로 2014년 9,11,12월 세 차례 1억2천만원 송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4/19 [23:44]

대기업·재벌들의 이익단체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불법 시위와 폭력을 일삼는 어버이연합에게 거액의 인건비를 제공하고 이들을 동원해 집회·시위에 가담시킨 증거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JTBC에 따르면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엄마부대 등 수꼴단체에 인건비를 주고 탈북자들을 동원해 각종 박근혜 정권을 옹호하는 관제 데모에 동원 했다는 것이다.

 

세월호 진상규명 반대 집회를 열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막말을 하는 등 극단적 언행으로 빈축을 사온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 활동에 경제단체 맏형격인 전경련이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문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JTBC는 자체 입수한 한 기독교선교복지재단의 2014년 재단 계좌 입출금 내역을 공개하고 “이 계좌가 사실상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의 차명계좌”라고 전했다.

 

해당 계좌에는 전경련이 2014년 9월 4000만원을 입금했고, 그 해 11월과 12월 등 세 차례에 걸쳐 총 1억2000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나와 있다.  2014년 9월 5일 4000만원이 입금 된 다음날, 어버이연합은 민생법안 처리촉구 시위를 벌였다. 전경련이 통과를 주장하던 법안이었다.

 

계좌내역에 표시된 전경련 명의의 거래는 기업금융거래망인 '펌뱅킹'을 사용한 것으로 표시돼 있다. 이에 대해 금융권 관계자들은 개인 뱅킹이 아닌 법인 전용 뱅킹이어서, 다른 사람이 전경련 명의를 사칭하긴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JTBC는 “추선희 사무총장이 해당 계좌의 현금카드를 소유하고 통장을 관리했다”는 선교복지재단 관계자의 말도 보도했다.  

 

 

한 기독교선교복지재단의 2014년 재단 계좌 입출금 내역을 보면 어버이연합의 사무총장 추선희에게 네 차례에 걸쳐 총 1천750만원이 보내졌다. 탈북단체 대표 김모 씨에게는 2천900만원이 송금됐다.

 
선교복지재단 관계자는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가 현금카드를 소유하고 통장을 관리했다고 말했다. 사실상 추선희의 차명계좌라는 것이다.


2014년은 세월호 참사후 유가족들에 대한 어버이연합 등의 매도 공세와 통합진보당 해체 요구 집회가 한창이던 시절로, 전경련이 알바비를 주고 탈북자를 관제동원한 어버이연합의 자금원으로 확인될 경우 파문은 전방위로 확산될 전망이다. 

 

어버이연합 차명계좌로 돈을 보낸 주체가 전경련이라는 것이 사실로 드러나면 두 단체는 금융실명제법 위반과 조세포탈 등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

 

특히 4.13 총선으로 여소야대가 된만큼 20대 국회가 개원되면 야당들의 국정조사 요구 등이 잇따를 전망이어서 전경련은 벼랑끝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어버이연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