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사위 마약사건, 검찰의 '제3자 DNA' 등록 누락은 왜?

특정인을 봐주기 위해 일부러 안 하지 않았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9/23 [23:35]

새누리당 김무성 사위 마약 사건과 관련, 검찰이 제3의 피의자 DNA를 확보하고도 열 달이 넘도록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23일 JTBC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해 11월 김무성 대표 사위인 이모 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마약 투약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일회용 주사기 2개를 확보했다.

▲     © JTBC


그 중 한 개에서 사위 이 씨의 DNA가 검출됐으며, 나머지 한 개는 제3자의 것으로 추정됐다.

그런데 검찰이 그 DNA 정보를 채취하고도 수사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됐다. 열 달이 되도록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하지 않고 있는 것.

특히 검찰은 같은 현장에서 확보한 사위 이씨의 DNA는 등록하고도 유독 제3자의 DNA는 데이터베이스에 넣지 않았다.

 

▲     © JTBC


검찰 관계자는 "등재를 하지 않아도 대조는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마약 수사에 정통한 전문가들은 '상당히 예외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한다.

대검 마약과장 출신인 임내현 새정치연합 의원은 "그걸 (등록) 안 했다면 어떤 것이 의심되느냐면 수사 의지가 없다, 또는 특정인을 봐주기 위해 일부러 안 하지 않았나 하는 의혹이 생기는 겁니다"라고 축소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무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