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청래, 문재인의 박정희 참배 "우리가 일왕에 절 할 수 있겠느냐"

천정배, 박정희 딸 치하에서 유신독재 망령이 되살아난 듯한 엄중한 상황인데...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5/02/10 [16:10]

정청래, 문재인의 박정희 참배 "우리가 일왕에 절 할 수 있겠느냐"

천정배, 박정희 딸 치하에서 유신독재 망령이 되살아난 듯한 엄중한 상황인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2/10 [16:10]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10일 오늘,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와 관련, “당 내 분란을 일으킬 수 있는 행보를 첫 일정으로 한 것은 매우 곤란했다”며 “독일이 유대인의 학살에 대해 사과했다고 해서 유대인이 그 학살현장이나 히틀러의 묘소에 가서 참배할 수 있겠느냐. 일본이 우리에게 사과했다고 해서 우리가 천황 묘소에 가서 절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방송에 나와 “나는 가지 않았다. 진정한 화해과 용서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여서 가지 않았다”면서 위의 예를 들어 말했다.

 

▲ 정청래 최고위원  

 

그는 이어 “박정희 정권 때 사법살인을 당한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는 행보가 더 먼저 있고, 국민화합차원에서 가해자들에 대한 용서는 나중에 해도 늦지 않는다”며 “내가 ‘취임 첫 행보로 박정희,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소를 가는 건 적절치 않은 행동이다’라고 주장해서 (문 대표에게) 가지 말라고 했는데 가더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 대표의 '박근혜 정부와의 전면전' 발언에 대해선 "그 말이 틀렸거나 잘못됐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여당이 잘하는 것은 박수를 쳐 주고 힘을 실어주되 잘못한 것은 단호하게 바로잡는 것이 야당다운 야당"이라고 언급했다.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도 10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표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과 관련해 “나름대로 고심했겠지만 당대표의 첫 일정으로는 적절치 않은 일”이라고 비판 목소리에 동참했다.

 

천 전 장관은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인간의 존엄을 짓밟은 독재자들이다”면서 “그런 독재자들과의 화해는 잘못된 역사가 청산되고 바로 세워진다는 전제 위에서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천 전 장관은 “지금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인 박근혜 대통령의 치하에서 유신독재 망령이 되살아난 듯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 않는가”라며 “이런 때에 많은 피해 국민들을 대변해야 할 야당이 할 일은 인권과 정의와 민주주의를 결연하게 옹호하는 것이지 화해 제스처를 앞세울 일은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등과 함께 진보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국민모임’도 “역사에 대한 모독이자 민주주의에 배신행위”라며 날을 세웠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청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