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급하니 '독립군 할아버지' 찾는 불효 저질러...

민족문제연구소 '문남규 선생이 문창극 조부라는 증거 없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6/23 [19:00]
급하니 독립군 할아버지 찾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 문창극이 지금까지 '독립군 할아버지'를 찾으려는 노력도 하지않다가 친일 망언으로 총리 낙마 위기에 몰리자 갑자기 보훈처에 문의해서 독립군 손자라고 주장하고 나선데 대해 할아버지까지 욕보이는 참 뻔뻔스런 불효한 손자라는 반응이다.

보훈처가 '문창극이 총리 후보로 내정된 후에야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사실을 문의해 왔다'고 밝혀 그 동안 할아버지를 찾으려 하지 않은 치부가 드러난 것이다. 

한 트위터러는 "문창극! 나이가 70이 다되도록 할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고 살아 온 거냐? 그게 인간이 할 도리냐? 그런 자가 총리를 하겠다고? 설령, 문창극의 할아버지가 독립운동가라 해도 그의 잘못된 가치관과 역사관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고 질타했다. 

다른이는 ”수십년간 할아버지의 삶을 잊고 살다가 친일 망언을 덮어버리고 자신의 명예를 포장하려고 할아버지까지 이용하려는 파렴치한 같다는 생각이 드는건 왜 일까?"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보훈처 관계자는 23일 “문창극 후보는 총리 후보가 된 이후 보훈처에 조부의 독립운동 사실을 문의해 왔다”며 “한자 이름이 동일하고, 원적지가 같은 점, 문 후보자의 부친 증언 등을 미뤄 문 후보자의 조부를 애국지사 문남규 선생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족문제연구소는 국가보훈처의 발표에 의문을 표시하면서 조목조목 의문을 제기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애국지사 문남규 선생과 문창극 후보의 조부가 동일인이라고 확정할 수 있는 자료는 아무 것도 없다”고 반박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유은호 책임연구원은 “현재 발굴된 사료로는 문남규 선생의 출생지를 알 수 없다"며 "다만 대한독립단 주00 휘하 소대 대원으로 1920년(민국2년) 평안북도 삭주에서 일본군과 전투 중 전사했고 이 같은 내용이 1921년 4월9일자 <독립신문>에 실려있다는 것은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가보훈처 발표와 달리 <독립신문> 기사의 문맥을 볼 때 선생은 1921년이 아니라 1920년에 전사한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며, <독립신문>의 기사는 당시 여건상 사건 발생 후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 실리는 경우가 일반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국가보훈처의 공훈록이나 공적조서에도 문남규 선생의 출생지나 본적이 미상으로 되어 있는데 갑자기 원적지가 삭주라고 주장하는 보훈처의 의도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만약 삭주 전투를 근거로 삼았다면 ‘만주 독립군의 국내진공’이라는 당시 독립전쟁의 일반적인 양상을 무시한 비상식적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문남규 선생은 1920년 삭주에서 전사한 것으로 판단되며 그 외 출생지 등 인적 사항은 특정할 수 없다”는 것이 공식견해라고 밝혔다.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사무총장은 “설령 문창극 후보의 할아버지가 독립운동가라고 해도 그의 잘못된 가치관과 역사관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는 일”이라며 “그의 발언은 독립운동을 부정한 것으로, 선대가 독립운동을 했다면 더욱 언행을 조심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헐~ 14/06/24 [05:57]
5대째 내려오는 기독교 집안이라는 기사를 봤는데... http://news.ichannela.com/politics/3/00/20140612/64219979/2 조부를 알고 있었다는 얘기인지 그 조상 중에 문남규선생이 있다는 것인지.. 도통 감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해명하면할 수록 꼬이는 듯한 상황이 답답합니다.5대째 내려오는 기독교 집안이라는 얘기는 어떻게 나오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