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추적 60분] 이럴수가! '세월호 생존자 구조명령 자체가 없다'

언딘의 구조 작업은 생존자 구조가 목적이 아니었다' 충격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5/18 [17:41]

[추적 60분] 이럴수가! '세월호 생존자 구조명령 자체가 없다'

언딘의 구조 작업은 생존자 구조가 목적이 아니었다' 충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5/18 [17:41]
세월호 침몰 사고 '생존자 구조 명령 자체가 없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KBS2 ‘추적60분’에서는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풀리지 않는 해경의 의혹을 취재했다.

4월 16일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실종자 구조에 실패한 정부에 대한 불신이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장 지휘를 담당하고 있는 해경과 민간 구난업체인 언딘은 각종 의혹들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당시 사고 현장에 있었던 민간 잠수부와 UDT 동지회 회원들은 언딘이 실종자 구조를 방해했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고 다음 날인 17일 정조 시간 해경 통제로 구조를 할 수 없었다. 이는 민간 구조 업체 언딘 때문이었다.

진성준 국회의원은 “SSU, UTD 요원이 잠수 준비를 하고 대기를 하고 있었는데 언딘이 먼저 잠수에 들어가야 하니까 통제가 있었다”며 “그것을 해군이 수용했다고 하더라. 납득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박상근 민간 잠수사는 “시신 발견을 언딘과 같이 한 것처럼 얘기하자고 했다”고 폭로 하기도 했다.
또 당시 상황이 구조하기에 적합한 방법인지 의문이 들었다고 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애초부터 언딘의 구조 작업은 생존자 구조가 목적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탱크 하나를 메고 들어가서 생존자를 데리고 나온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는 것으로 당시 대부분의 잠수사들은 보조 공기통 없이 수색을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박 씨는 “생존자 구조가 목적이었으면 보조 공기통은 반드시 필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래야만 에어포켓에 생존자가 있을 때 구조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제작진은 언딘의 장병수 기술이사를 만났다. 그는 “선박 인양을 하러 갔다. 제가 알기로는 구조 명령은 한 번도 내려진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청해진 해운과 언딘의 약식 계약서를 보면 두 업체는 사고 당일 선박 구난 구호 계약을 맺었다. 언딘 측은 인명 구조의 계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장 이사는 “구조는 당연히 국가의 의무다. 구난 업체의 구호는 벙커 오일 차량 등을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조에 앞장 서야 하는 국가가 언딘이라는 민간업체 뒤에 숨은 것이다.


장 이사는 “우리도 충격적이다. 지금 상황이 왜 이렇게까지 왔는지 모르겠다.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다 나눌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