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정몽준 아들 '국민 미개' 세월호 비하 페북 논란

정예선 '국민미개 대통령 신적 존재' 비하발언

이호두 기자 | 기사입력 2014/04/21 [08:14]

정몽준 아들 '국민 미개' 세월호 비하 페북 논란

정예선 '국민미개 대통령 신적 존재' 비하발언

이호두 기자 | 입력 : 2014/04/21 [08:14]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의 아들 정예선 씨 페북의 세월호 언급내용이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 씨는 '경호실에서는 경호 불안전 하다고 대통령에게 가지말라고 제안했는데..국민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 존재 되서'라며 세월호 늑장 구조에 분노한 피해자 가족들을 자칫 미개한 존재로 비하하는 듯한 인상의 페북 내용을 남겼다.
 
▲ 정몽준 아들이 페북에 세월호를 언급하여 비난을 샀다     © 정예선 페이스북

이에 부친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는 급히 사과했으나 세월호 실종자들의 생환을 기다리는 국민들의 뜨거운 분노를 피할 수는 없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몽준 아들 정예선.. 진심 미개하게 키웠네.' '아들 때매 본선도 가기 전에 예선탈락' '솔직한건 좋은데 너희 아빠와 집에서 하던 이야기는 둘만 있을때 해라' '죽은채 발견된 아이들 중에는 손톱이 빠지고 손가락이 없는 애들도 있었다고 한다. 차가운 배안에서 얼마나 나오려고 그랬으면.. 그런데도 그런 소리가 나와?' '천안함 유족을 동물처럼 울부짖는다고 비하했던 조현오 생각이 난다' '아들이 아빠의 가장 큰 안티네' 라며 격앙된 반응을 감추지 못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