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해도해도 너무한다' 참여연대 거리로 나섰다.

선거가 불공정했다는 상식적인 지적에도 朴 정권은 고압적인 자세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3/11/09 [23:10]

박근혜, '해도해도 너무한다' 참여연대 거리로 나섰다.

선거가 불공정했다는 상식적인 지적에도 朴 정권은 고압적인 자세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11/09 [23:10]
참여연대가 박근혜 정권이 '해도해도 너무한다'며 거리로 나섰다. 이번 거리시위는 참여연대가 창립된 이례로 처음 있는 일이며, 이들은 현재의 시국 상황이 그만큼 엄중함을 절감하고 있다는 것이다.
펙트 TV
 
참여연대는 9일 오후 4시 서울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 훈련원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한데 이어, 을지로 차도 2차선을 따라 촛불집회가 열리는 서울시청광장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국가기관 총체적 부정선거 해도 해도 너무한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이들은 박근혜 정권이 국정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 국가보훈처, 행안부까지 국가기관의 대선부정도 모자라, 이제는 채동욱, 윤석열 찍어내기 등 수사방해를 위한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반드시 특검을 실시하고 헌정질서를 문란케 한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조국 서울대 교수 등이 비를 맞으며 을지로길에서 거리 시위를 하고 있다. 펙트 TV
 
참여연대 정책자문위원인 조국 서울대 법학대학원 교수는 이 자리에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개인이 아닌 국가기관이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고, 의혹이 밝혀지기 시작하자 이를 은폐하고 수사책임자를 찍어낸 것이라면서, 국가기관의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이 나서 백배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원칙과 소신을 강조했으나, 정작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밝혀낸 것은 권은희 수사과장과 윤석열 특별수사팀장의 원칙과 소신이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통령의 철저한 진상규명 발언을 믿을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이석태·김균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이번 행진시위가 참여연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국가기관이 위법을 저질렀을 때 시민이 나서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거리행진은 87년 이후 처음 참여한 것 같다면서, 국정원의 대선개입 진상이 드러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이 역설적으로 그 때 만큼이나 위중함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이어 ‘시민들게 드리는 호소문’을 낭독하고 “선거가 불공정했다는 상식적인 지적을 해도 정부여당은 선거결과에 불복하는 거냐고 고압적인 자세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불법행위로 도움받은 바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남재준 국정원장, 황교안 법무부장관. 김관진 국방장관 등은 마치 공범처럼 국기문란 행위를 옹호하거나 증거인멸, 외압행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방해했다”고 비난했다.
 
또 정부의 은폐축소가 계속 될수록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사건은 지난 대선의 사건이 아니라 현 정부가 개입된 현재진행형 국기문란 사건이 되어가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가 권력감시를 사명으로 하는 참여연대이 정체성과 관련된 것인 만큼 모든 사태가 해결 될 때까지 진실과 정의의 행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50여분간 공연과 발언을 이어간 뒤, 4시 50분경 공원을 나서 촛불집회가 열리는 시청광장까지 을지로를 따라 거리행진으로 이동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촛불집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