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채동욱 내연녀 지목 임씨 "혼외자 아니다" 진술서 전문

제 잘못이지만 나중엔 돌이킬 수가 없는 일이 되고만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09/10 [20:39]
조선일보의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 보도와 관련, 혼외자식의 어머니로 지목된 임모씨(54)의 진술서를 뉴스토마토가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임 모씨는 채 총장과의 관계를 전면 부인했으며, 채 총장이 아닌 다른 사람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길러오다가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면서 아버지 이름을 채 총장으로 한 것 뿐이라고 밝혔다.
 
임 씨는 이 편지에서 자신의 실명을 밝히고 채 총장을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의 손님으로 알게 된 경위와 아이의 초등학교 학적부에 아이의 아버지 이름이 왜 ‘채동욱’으로 돼 있는지 설명했다. 편지 말미에는 자신의 주민등록번호를 적고 지장을 찍었다.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 아들 의혹’과 관련해 아이의 어머니라고 스스로 밝힌 여성이 10일 ‘제 아이는 채동욱 검찰총장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내용의 편지를 한겨레 둥에 보내왔다, 이 편지에서 임아무개씨는 자신의 실명을 밝혔으며,  편지 말미에 자신의 주민등록번호를 적고 지장을 찍었다. © 한겨레
 
이하는 임씨의 진술서 전문이다.
 
저는 2013.9.6일(목) 조선일보에서 채동욱 검찰총장이 10여년간 혼외 관계를 유지하면서 11세된 아들을 숨겨온 당사자로 지목된 Y씨며 임OO이라고 합니다.
 
제 개인의 사생활과 관련된 일이지만, 이와 관련된 파문이 걷잡을 수 커지고 이로 인해 다른 사람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주는 일까지 벌어지게 되어 부득이 이 일을 사실과 함께 해명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밝힐 수 없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어떤 분의 아이를 낳게 되어쏙, 그래서 아버지 없이 제 아이로만 출생신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아이가 커서 초등학교에 다니게 되었을 때 아버지를 채동욱씨로 한 것 뿐입니다.
 
한국에서 미혼모가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아이가 겪을 어려움과 주변의 안목을 생각하면 더욱더 그렇습니다.
 
그래서 채동욱씨와 같은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그리고 제가 가게를 하면서 주변으로부터의 보호, 가게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 대하여 무시받지 않으려는 마음 때문에 위해서 그 이름을 함부로 빌려 썼고 그리고 그렇게 하다보니 식구들에게조차도 다른 추궁을 받지 않기 위해 사실인 것처럼 얘기해 온 것이 이제 와서 이렇게 큰 일이 될 줄은 정말 몰랐던 것입니다.
 
아이의 아버지는 채모씨는 맞으나 아버지가 누구인지 말 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이 저 혼자 키우려고 합니다. 그러나 학적부 기재가 그렇게 된 이유로 말이 퍼져 채동욱 검사가 아버지 아니냐고 여러 번 놀림을 받았다고 합니다.
 
제 잘못이지만 나중엔 돌이킬 수가 없는 일이 되고만 것입니다.
 
검찰총장인 채동욱씨는 저하고는 연락이 닿은 지도 수 년이 지났고, 더구나 아무 관계가 없으므로 어떤 경제적 도움도 받은 적도 전혀 없습니다.
만일 아이의 아버지가 그 분이라면 저는 아이를 제 힘으로 키우는 것이 아니라 당당히 양육비나 경제적인 도움을 청했을 것입니다.
 
또한 그 분은 늘 후배 검사들과 함께 오곤 했는데 제 아이의 아버지가 그 분이라면 그런 모임을 제가 일하는 가게에서 하리라고는 남의 눈이나 말을 피하기 위해서도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밝힐 것은 제 아이는 현재 검찰총장인 채동욱씨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아이라는 것입니다.
 
제가 생계를 위해 부산에서부터 주점을 운영하다가, 이후 서울로 자리를 옮긴 후에도 음식점, 주점 등을 운영한 것은 사실이고, 채동욱씨를 부산에서 장사할 때 손님으로 알게 된 후 서울에서 사업을 할 때도 제가 청하여 여러 번 뵙게 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가게를 운영하는 사장과 지인으로 가게를 잠깐씩 들리는 손님으로써의 관계일 뿐 다른 어떤 관계도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제가 아는 그 분은 점잖고 예의바른 분으로 부하들이 잘 따르고 꺼림이 없이 호방하여 존경할 만한 분이었습니다. 술 파는 가게에서 통상 있듯이 무리한 요구를 한다거나 하는 일은 단 한 번도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저는 지금도 밝힐 수 없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어떤 분의 아이를 낳게 되어쏙, 그래서 아버지 없이 제 아이로만 출생신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아이가 커서 초등학교에 다니게 되었을 때 아버지를 채동욱씨로 한 것 뿐입니다.
 
지난 주 수요일 갑자기 조선일보 기자분이 찾아와서 총장님 일로 찾아왔다고 들었고 두렵고 혼란스러워서 잠적을 했습니다만 이 모든 것은 제 불찰로 일어난 것임을 이렇게 분명히 밝힙니다.
 
현재 제 바램은 어려움 속에 혼자서 키운 제 아이가 충격받거나 피해 당하지 않고 남들처럼 잘 커가는 것 말고는 없습니다. 조용하게 살고 싶다는 소망 밖에는 없습니다.
 
59XXXX-XXXXXXX 임O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